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공급망 중국 의존도 낮추는 인도
  • 경제·무역
  • 인도
  • 벵갈루루무역관 이윤진
  • 2023-11-07
  • 출처 : KOTRA

인도 정부, 중국과의 무역수지 개선 및 공급망 의존도 감소 위한 연구용역 발주

아시아 국가들과의 협력 증대 예상

최근 중국의 주요 광물자원 수출 규제로 각국이 고심 중이다. 10월에 수출물량을 규제하기 시작한 흑연의 경우 배터리 주요 소재로 자동차, 가전 등 분야에서 수급 우려가 커졌다. 


인도는 중국으로부터 흑연을 수입하는 국가 중 하나로, 자체 매장량이 있지만 기술과 채산성 사유로 중국에서 상당량의 흑연을 수입해 왔다. 중국과 인도는 국경에서의 소규모 마찰로 외교 이슈를 가지고 있다. 이는 경제에서도 관찰된다. 중국 내 인도기업에 대한 제재, 인도의 중국산 제품을 타깃으로 한 수입규제 등 양국은 지속적으로 상대국과 줄다리기를 해왔다. 


글로벌 공급망에서 인도의 중요성


컨설팅사 BCG는 지난 7월, 인도는 글로벌 무역 패턴 변화의 주요 수혜자가 되며, 현재 추세와 국가의 경제 개혁을 고려할 때 효율성과 비용 절감에 대한 요구와 공급망 탄력성 및 글로벌 다각화에 대한 요구 사이의 균형을 맞추려는 기업에서는 인도를 적극적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BCG의 글로벌 무역 및 투자 부문 파트너이자 이사인 Michael McAdoo는 "국내 산업에 대한 무역 연결성 증가, 개방성 강화, 선택성 강화 및 보호 강화라는 인도의 전략은 이미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인도 정부가 글로벌기업에 국내시장 진출 지원 정책을 펴고 있다고 밝혔다. 


인도는 또한 제조된 제품에 있어서도 점점 더 경쟁력이 높아지고 있다. 인도는 미국의 특별 관세를 고려하기 전이라도 미국 시장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위치로 일부 주요 경쟁사보다 약 10%포인트 저렴하다. 인도를 기지로 선택하는 기업은 인도의 비교할 수 없는 국내 시장에도 접근할 수 있게 되며, 주요 예측자들은 2023년에 약 6%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


공급망 기지로서 인도의 중요성 


글로벌 셀러들에게 이상적인 시장이었던 인도는 이제 엄청난 잠재력을 지닌 제조 허브로 떠오르고 있다. Apple과 같은 몇몇 주요 기업은 이미 인도에서 생산을 시작했으며, 인도는 2024년 말까지 국내 마이크로칩 생산을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모디 총리는 더욱 세계화된 세계에서 국내 생산을 촉진하려는 '지역을 위한 목소리'라는 모토를 인용하며 "인도 제품에 대한 수요가 세계 무대에서 증가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제 공급망 탄력성과 지속 가능성이 기업의 수익성을 넘어서는 데 초점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Nirmala Sitharaman 재무장관 역시 인도가 생산 인센티브 계획과 국내 소비자 시장의 성장을 통해 공급망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Ms Sitharaman은 생산 연계 인센티브 제도가 인도에 글로벌 가치사슬을 가져오고 인도가 제조품의 대량 생산자가 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는 또한 'Made in India' 노트북과 컴퓨터를 통해 전자 부문의 핵심 공간을 모색하고 있다. 이미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휴대폰 생산국이다. 


서구 세계는 지정학적 상황을 고려하여 공급망을 중국에서 옮기고 있으며 인도는 이러한 기회를 최대한 활용하려고 한다. 인도 정부는 2030년까지 연간 수출액 2조 달러 달성이라는 야심 찬 목표를 세웠다.


인도의 중국 의존도


지난 10월 20일, 인도 정부는 공교롭게도 중국이 흑연 수출 규제를 발표한 날, 정부 산하 연구기관을 통해 중국과의 무역수지 개선 및 중국으로부터의 공급망 의존도를 줄이기 위한 컨설팅 연구 용역 입찰 공고를 냈다. 이에 앞서 6월에는 컨설팅사 EY와 함께 용도별 주요 광물자원의 매장량과 국내외 수급 현황 등을 분석한 보고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인도 정부는 중국과의 무역 적자를 줄이고 지정학적 발전으로 인해 발생하는 위험으로부터 공급망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제안하는 데 중점을 두고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도를 포함한 전 세계 국가들은 공급망 취약성을 최소화하고 중국에 대한 소싱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니어쇼어링(near-shoring), 프렌드쇼어링(friend-shoring), 현지화를 모색했다. 이 문제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인도 고위 정부 관리는 Niti Aayog가 규제 프레임워크 변경과 함께 관세 및 비관세 장벽과 같은 정책 개입을 권장하는 실행 계획을 개발할 것이라고 ET에 말했다. 


컨설팅 회사가 수행하는 무역 연구에서는 인도의 중국에 대한 무역 의존도를 분석하고 그 근본적인 이유를 파악한다.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인도 무역과 관련된 공급망을 다른 아시아 국가와 비교할 것이다. 또한, 본 연구에서는 인도가 경쟁 우위를 갖고 있고 중국에서 상당한 시장을 갖고 있는 제품 카테고리를 조사해 인도로의 수출을 촉진할 것이다.


또한 분석을 통해 기술 격차를 해소하고 경쟁력 있는 제품에 대한 국내 인력 활용을 모색하는 데 필요한 외국인 투자 유형과 금액을 결정할 것이다. 본 연구에서는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최선의 접근 방식에 대한 권장 사항을 제공할 것이다.


Niti Aayog에 따르면 2022/23 회계연도에 중국은 인도에서 가장 높은 무역 적자를 기록했다. 인도의 상품 수출은 4500억 달러, 수입은 7140억 달러로, 2630억 달러의 상품 무역적자를 기록했다. 인도 무역적자의 약 32%, 즉 831억 달러가 중국에서 발생했다.


인도는 주로 중국에서 자본재를 2021년 470억 달러, 중간재 300억 달러, 소비재 94억 달러, 원자재 10억 달러가량 수입한다. 반면 인도는 주로 소비재 34억 달러, 자본재 24억 달러와 함께 중간재 110억 달러, 원자재 60억 달러를 중국에 수출한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공급망의 중단이 현지 공급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인도의 공급망 다변화 계획 


인도는 컨설팅 연구용역을 통해 공급망 다변화 계획을 세부적으로 수립할 예정이다. 일부는 국내로의 생산기지 유치가 방안이 될 것이고, 일부는 동남아 소재 생산업체로의 변화가 방안이 될 것이다. 문제는 자원이다. 일부 광물 자원은 중국에서만 생산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중국이 아닌 국가에서의 소싱은 채산성 등에서 광물 수입 가격 인상을 가져올 수 있다. 이 부분은 인도가 외교와 경제협력으로 풀어가야 하는 숙제이다. 


아니타 인더 싱(Anita Inder Singh), 인도 뉴델리 평화 및 분쟁해결센터 창립 교수는 최근 지정학적 이슈와 공급망 이슈와 관련해 인도가 동아시아, 특히 APAC와의 협력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APAC가 세계 경제에서 가지는 중요성과 역내에서 이뤄지는 무역규모가 전 세계에서 차지하는 규모를 근거로 들며 인도가 시장으로서, 그리고 공급망으로서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인도의 APAC 가입 여부는 미지수이나 최근 인도는 일본, 대만, 오스트레일리아 등 다양한 아시아 국가들과 경제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자료: Economic Times of India, BCG, Niti Aayog, The Financial Express, KOTRA 벵갈루루 무역관 자료 종합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공급망 중국 의존도 낮추는 인도)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