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1인 세대 겨냥한 새로운 가구시장 흐름

  • 트렌드
  • 캐나다
  • 토론토무역관 방지원
  • 2018-03-01

- 캐나다 1코노미: 1인 세대, 주택 소형화로 인한 미니멀리즘 가구 수요 증가 -

- "소형화·개인화·스마트화·서비스화"가 핵심 트렌드 -




'1코노미' 시리즈

KOTRA 토론토 무역관은 캐나다의 '1코노미 관련 떠오르는 시장에 대한 정보를 앞으로 4회에 걸쳐 제공할 계획임. 스마트 헬스, 가구시장, 엔터테인먼트, 공유서비스 순으로 진행될 예정

주: (참고) KOTRA 토론토 무역관 작성, ‘1코노미, 캐나다의 새로운 소비동력으로 떠오른다’ (클릭 시 이동), 독거노인 맞춤형 스마트 헬스가 뜬다(클릭 시 이동)


1인 세대 증가와 함께 주택에도 소형화 바람1인용 가구 수요 증가 


  ◦ 이민자 인구 유입 증가 등에 따른 주택 가격 폭등 영향으로 1인 가구는 비교적 저렴하고 지리적 위치가 탁월한 콘도미니엄(고급 아파트), 다가구주택 등 중·소형 주택을 선호

    - 특히, 브리티시 컬럼비아 및 온타리오 주정부의 부동산시장 규제로 밴쿠버, 토론토 등 대도시에서는 상대적으로 경제적 부담이 덜한 소형 주거지 선호현상이 높아지고 있음.

    -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정부는 20168월 외국인 부동산 특별취득세(Foreign Buyers Tax, 15%)를 도입했으며, 온타리오 주정부도 20174월 외국인 특별취득세 15% 부과 결정

 

  ◦ 1인 가구는 주로 콘도미니엄, 원룸 등 좁은 주거 공간에서 생활하는 만큼 수납능력, 실용성, 공간 효율성이 뛰어난 소형 가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음.


1코노미 핵심 트렌드(4S: Small, Selfish, Smart, Service)와 가구시장의 변화


1코노미 핵심 트렌드

구 분

특 징

Small(소형화)

* 기존보다 부피가 작은 제품을 선호

Selfish(개인화)

* 소비 중심이 가족 중심에서 자기 만족을 위한 가치소비로 변화함.

* 개인의 취향이나 생활방식을 위한 서비스와 제품에 대한 소비성향이 강함.

* 싱글슈머(Singlesumer), 포미(For Me), 혼밥족 등 새로운 유형의 소비주체로 자리매김.

Smart(스마트화)

* 실용성,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가 높은 스마트한 제품에 대한 인기도 상승

* ICT 기술이 접목된 제품에 대한 수요 증가

Service(서비스화)

* 간편하고 한 번에 해결하려는 소비 경향이 강함.

자료원: KOTRA 토론토 무역관 자체 종합

 

Small(소형화): 부피가 작고 다기능이 탑재된 멀티·트랜스포머(Transformer)형 가구


  좁은 주택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미니맥스(Mini-Max) 트렌드가 부상하면서 가변형 멀티·트랜스포머 가구에 대한 수요 증가

    - 간단한 조작만으로도 모양을 바꿔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멀티·트랜스포머 가구는 미니멀리즘(Minimalism)을 추구하는 1인 가구의 수요와 맞아 떨어지고 있음.

    - 해당 가구는 비용과 크기를 줄이고 수납능력·활용도를 높인 패키지형(All-in-One) 제품으로 호평받고 있음.

  

멀티·트랜스포머 가구 활용 사례

external_imageexternal_image


external_imageexternal_imageexternal_image

자료원: Expand Furniture


  ◦ IKEA Canada는 좁은 주거 공간에 거주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Small Space Living’ 세션을 별도로 마련해 1인용 소파베드 등을 전시함.

    - IKEA Canada 관계자에 따르면 트랜스포머 가구 중 인기가 많은 제품은, 펼치면 침대로도 사용할 수 있는 소파베드, 상판을 펼쳐 늘일 수 있는 확장형 식탁, 접이식 탁자 등이라고 설명함.


IKEA Canada에 전시된 멀티·트랜스포머 가구

external_imageexternal_image

external_imageexternal_image
자료원: KOTRA 토론토 무역관 자체 촬영(장소: IKEA Canada)


Selfish(개인화): 소비자의 취향과 생활방식에 따라 변형 가능한 모듈형 가구 


  ◦ DIY(Do-It-Yourself) 열풍에 따라 1인 세대들은 직접 인테리어를 설계하는 빈도가 높아졌으며, 가구 또한 개인화 되는 추세 

    - 1인용 소파나 침대, 침구 등은 물론 개인 생활 방식에 맞게 스스로 집을 꾸미는 셀프 인테리어를 선호하는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모듈 가구의 판매도 늘고 있음.

 

  ◦ 모듈 가구는 유휴공간 활용도가 높을 뿐만 아니라 자유로운 디자인의 변형이 가능하기 때문에 실용성과 심미성을 모두 갖춘 12조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음.

    - IKEA Canada 관계자는 “1인 세대들은 좁은 공간일수록 벽면을 활용하거나 주택의 면적에 따라 수납장, 선반 등을 자유자재로 재구성할 수 있다고 설명

    - 특히, 모듈 가구는 볼트와 너트를 사용하지 않고 개인의 취향이나 인테리어 컨셉트에 따라 간편하게 구성을 바꿀 수 있어 이사가 잦은 1인 가구의 니즈를 충족시킴.

 

모듈 가구 활용 사례

external_imageexternal_imageexternal_image

자료원: KOTRA 토론토 무역관 자체 촬영(장소: IKEA Canada)


Smart(스마트화): 귀차니즘에 빠진 나홀로족을 위한 지능형 가구


  ◦ 현재 캐나다 가전·가구 유통업체 Best Buy에서 판매되고 있는 미국 Sobro의 커피 테이블은 미래형 가구로 1인 세대들로부터 주목받고 있음.

    - 2017년 출시된 이 제품은 냉장고, 서랍, 블루투스 스피커, 충전 단자, LED 조명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춤.(참고: 클릭 시 YouTube 동영상으로 이동)

    - 소비자는 블루투스 스피커가 내장된 커피 테이블에 스마트폰을 연결해 커피를 마시면서 음악을 즐길 수도 있음.

 

캐나다에서 시판 중인 스마트 커피 테이블

external_imageexternal_image

자료원: Sobro


Service(서비스화): 잦은 이사로 고통받는 1인 세대를 위한 가구 대여 서비스 


  ◦ 캐나다 Executive Furniture Rentals는 소비자들의 니즈에 따라 가구를 최소 한달에서 최대 3년까지 대여해주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

    - 소비자의 거주지, 거주기간, 예산, 필요 가구 등을 고려한 가구 대여 서비스인 ‘Relocation Package’은 이사를 자주 하거나 홈스테이징 등이 필요한 1인 세대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고 있음.

    - 동사는 최대 72시간 내에 가구를 배달하며, 이 외에도 스타트업 등을 위한 기업용 가구 단기 대여 서비스 또한 제공 중임.


Executive Furniture Rentals 대여 사례

external_imageexternal_image

자료원: Executive Furniture Rentals


우리 기업 주의 사항 및 시사점

 

  최근 콘도와 같은 소형주택이 확산되고 1인 세대 비중이 증가하고 있어서, 단순하면서도 실용성이 높은 가구에 대한 인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1인 가구는 온타리오 주(33.8%), 퀘벡(29.6%),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13.7%), 앨버타 주(9.2%), 매니토바 주(3.4%) 순으로 집중 분포되어 있음. 

    - 온타리오와 퀘벡 주는 인접했음에도 불구하고, 시장 구조가 독립적이고 각각의 특징이 뚜렷하므로 지역별 시장특성을 고려한 진출 노력이 필요함.

    - 프랑스 등 유럽계 인구가 많은 퀘벡 주에서는 세련된 디자인을 선호하는 경향이 높음.

 

캐나다의 공식 언어는 영어 및 프랑스어로, 제품 설명서에 두 언어를 모두 표기해야함.

    - 그러나 이 2개 언어 중 1개 언어 사용 인구가 10% 이하인 지역에서 유통되거나, 캐나다 전역을 대상으로 판매되는 제품이 아닐 경우, 캐나다 내에 유사 제품이 없는 경우 등에는 예외적으로 단일 언어 표기가 가능함.

    - , 프랑스어가 공식 언어인 퀘벡 주 지역은 반드시 프랑스어로 표기해야 하며, 퀘벡 주정부가 정하는 규정을 준수해야 함.


  우리 기업들은 1인 가구의 생활방식, 소비경향·심리 등을 고려해 시장을 공략하는 방안이 필요

    - 과거 따뜻한 아이보리 계열 색상을 선호했던 캐나다 소비자들은 근래 모던한 무채색 계열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해짐.

    - 1인 가구는 화려한 장식·무늬보다는 주변과 쉽게 조화를 이루고 적은 공간을 상대적으로 넓게 보이게 하는 차분한 색상의 제품을 선호

 

  캐나다 시장 진출을 고려하고 있는 우리 기업은 개최 예정인 전시회에 참가하여 가구 시장 트렌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해야 함.


현지 주요 전시회

전시회명

개최일

개최지

웹사이트

Interior Design Show

2018.9.20.~9.23.

밴쿠버

www.interiordesignshow.com

2019.1(미정)

토론토

Canadian Furniture Show

2018.5.25.~5.27.

토론토

www.canadianfurnitureshow.com

자료원: Interior Design Show, Canadian Furniture Show



자료원: Expand Furniture, IKEA Canada 관계자 인터뷰, Sobro, Executive Furniture Rentals, Interior Design Show(IDS), Canadian Furniture Show KOTRA 토론토 무역관 보유 자료 종합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1인 세대 겨냥한 새로운 가구시장 흐름)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