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日, 온라인 시장 확대가 낳은 물류쟁탈전

  • 트렌드
  • 일본
  • 오사카무역관 조은진
  • 2015-03-05
Keyword #물류

 

日, 온라인 시장 확대가 낳은 물류쟁탈전

- 더 가까이, 더 빠르게… 잇따르는 물류 생존경쟁 -

- 물류비용 절감으로 수출경쟁력 확보 필요 -

 

 

 

□ B2C에서 O2O(Onlline to Offline)로 변화하는 물류업계의 현황

 

 ○ 경제산업성에 따르면, 2013년 일본의 B2C 전자상거래 시장은 전년대비 17.4% 증가한 11조1660억 엔이며, 2020년까지 20조 엔으로 성장할 전망

  - 업종별로 보면 2013년에는 특히 의류 및 액세서리(전년대비 25.8% 성장), 숙박 여행 및 요식업(22.1%), 화장품(20.4%) 등에서 전자상거래 활용률이 전년대비 높은 성장세를 보였음.

  - 한편, 일본 최대 전자상거래(Electronic Commerce; EC) 기업 라쿠텐은 2014년 EC 판매액이 전년대비 14% 증가한 2조100억 엔을 기록했다고 발표

 

일본 B2C EC 시장규모 추이

자료원: 경제산업성

 

 ○ 온라인 판매 시장 급팽창에 따라 물류 인프라 부족이 현안으로 떠오름.

  - 온라인 판매시장 확대로 2013년 택배 취급 수는 36억3700만 개를 기록, 10년간 약 30% 증가하는 등 물류 수요가 급증하고 있음.

  -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 국내 화물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트럭부문의 업체 수 및 차량 수는 수년간 유사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물류 인프라가 부족한 상황임.

  - 특히 2008년 국토교통부가 2015년에는 트럭운전수가 14만 명 부족할 것이라고 전망한 데서 유래한 ‘2015년 문제’가 현실화되고 있는데, 일본 트럭협회에 따르면 트럭업계가 운전수가 부족하다고 느끼는 체감도는 1993년 조사 이래 최고치

 

트럭운송 업계의 인력 부족에 대한 체감도 추이

주: 수치가 높을수록 필요한 트럭 운전수 등을 확보하기 어려운 상황임

 자료원: 일본트럭협회, 트럭운송업계의 체감경기

 

트럭업체 수 및 트럭 차량 수

                                                                                                                        (단위: 개, 대)

연도

2006

2007

2008

2009

2010

2011

2012

업체 수

62,567

63,122

62,892

62,712

62,989

63,083

62,910

차량 수

1,387,449

1,392,415

1,369,613

1,350,412

1,386,580

1,333,780

1,339,523

자료원: 일본물류단체연합회, 국토교통성

 

□ 일본 업계의 물류 대책

     

 ○ 운송수단 이전(Modal Shift)

  - 트럭 운전수 부족에 따른 운임 상승에 대비하고, 운송에 따른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제품 및 원료 수송에 철도를 활용하는 움직임 확산

  - 일례로 네슬레 일본은 소매상품 배송 및 원재료 조달에서 철도 수송량을 2016년까지 2013년 대비 2배로 높일 계획이며, 아지노모토는 2016년부터 500㎏을 초과하는 가공식품 운송을 트럭에서 철도 및 선박으로 변경할 계획

  - 캐논과 다이킨 공업은 도쿄~오사카 간 철도 공동배송을 통해 도쿄에서 오사카로는 캐논의 복사기 및 가정용 프린터, 오사카에서 도쿄로는 다이킨의 에어컨을 운송하고 있음.

 

 ○ 트럭 공동배송

  - 야마토 운수, 세이노 운수 등 8개 물류회사는 기업 고객의 간선 수송 트럭을 공동 운행하기로 함. 주로 수송비가 비싸지기 쉬운 지방노선이 대상으로 장거리 수송화물 노선에서 빈 공간이 생기기 쉬운 반환편 차량을 공동으로 활용할 계획

 

 ○ 더 가까이, 더 빠르게… 유통업계의 물류전쟁

 

    

  - 세븐 &아이 홀딩즈는 세븐일레븐의 1만6000개의 매장을 세븐일레븐 뿐 아니라 이토요카도, 소고, 세이부 등 그룹 각사의 물류센터 역할을 하는 옴니채널에 도전할 계획     

   

  - 로손은 아마존과 연계해 매장에서 상품을 주문 및 수령할 수 있음. 또한 각 매장에서 가정에 배달 서비스 제공 여부도 검토 중    

  - 야후 재팬은 일본 오피스 용품 통판 업체인 ASKUL과 제휴해 물건을 배송하는 서비스를 2012년 가을부터 제공. 2014년 5월 매출이 전기 대비 5.8배 증가    

  - 라쿠텐은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주소를 알리고 싶지 않은 고객의 수요를 반영, 올해 봄부터 고객이 지정하는 시간에 고객이 지정하는 우체국 등에서 택배를 받을 수 있는 택배 사물함을 설치할 예정

  - 라쿠텐 측은 부재에 따른 재배송이 줄어 운송비를 절약할 수 있을 것이며, 유휴자산이 풍부한 일본 우편은 자산 활용률을 높일 수 있을 것임.

자료원: 일경 비즈니스

 

□ 시사점

     

 ○ 물류가 경쟁력을 좌우하는 시대

  - 물류 수요 급증, 정확한 시간, 정확한 장소에 물건이 도착하기 바라는 소비자 요구의 고도화 등에 따라 물류가 제품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시대가 도래

  - 아지노모토 등 일본 제조기업은 한 상자에 들어가는 제품 수를 최대한 많이 들어가게 하기 위해 디자인을 바꾸는 등 물류 효율성을 제품 개발 및 디자인 단계에서 우선 고려하는 경우도 있음.

  - 또한 유통업계뿐 아니라 제조업계에서도 운송수단 변경, 공동배송, 업계 간 제휴 등을 통해 물류 효율성 제고를 위해 노력하고 있음.

 

 ○ KOTRA 공동물류센터 등 인프라 적극 활용 필요

  - 일본은 특히 물류비용이 매우 높은 시장으로, 물류비용 절감은 일 수출경쟁력 개선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KOTRA가 일본에서 운영 중인 공동물류센터를 적극 활용하는 것도 고려 가능

 

 

자료원: 경제산업성, 국토교통성, 일경 비즈니스, KOTRA 오사카 무역관 자료 종합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日, 온라인 시장 확대가 낳은 물류쟁탈전)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