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영국, 사물인터넷과 무인자동차산업 육성 로드맵 완성

  • 통상·규제
  • 영국
  • 런던무역관 김성주
  • 2014-09-18

 

영국, 사물인터넷과 무인자동차산업 육성 로드맵 완성

- 영국 기업이 사물인터넷 기술표준 확립하도록 민관협력 연구개발 파트너십 구성 -

- 무인자동차 상용화 위해 도로법 개정, 도심 실사 과정 허용 -

 

 

 

자료원: HyperCat, Cabinet Office 제공

 

□ 영국 정부,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사물인터넷과 무인자동차 집중 육성

 

 ○ 9월 9일, 영국의 기술혁신 전략 정책집행기구인 내각 직속 기술전략위원회(Technology Strategy Board)는 영국의 산업혁신(Industrial Innovation) 로드맵을 발표하고 향후 10년간 세계에서 가장 기술선점 경쟁이 심화될 분야로 사물인터넷(IoT)과 무인자동차 분야를 선정

  - 기술전략위에 따르면, 이 2개 부문은 전 세계가 가장 기대하는 기술임과 동시에 현재로서는 가장 혼란스러운 분야라고 정의하고, 영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이해관계자와 협력해 영국이 선도적 기술표준을 확립하고 이를 여느 국가보다 빠르게 도입하도록 인프라와 사업생태계를 구축해 시장을 형성토록 할 계획

 

 ○ 영국 기술전략위, 주요 기업과 영국형 사물인터넷 생태계 구현 결정

  - 기술전략위는 40여 개사로 구성된 HyperCat 컨소시엄과 영국형 사물인터넷 표준기술 개발을 개시한다고 발표

  - HyperCat은 영국최대 IT 기업 BT가 통신 인프라를 담당하고, iOS와 안드로이드 등 전 세계 스마트기기의 SoC 칩 설계를 독점하는 ARM Holdings가 부품기술 개발을 담당하게 되며, Intel 등 미국 기업도 공동연구 개발 자격으로 참여하고 있음.

  - 기술전략위는 기술개념 발굴을 위한 연구비로 160만 파운드를 HyperCat에 투자한데 이어, 컨소시엄 대표회사인 사물인터넷 전문 서비스 기업 Flexeye에 대한 정부 연구개발기금 지원을 승인했다고 발표

 

 ○ 무인자동차 상용화 위해 2015년부터 도로주행 시험 개시

  - 영국 정부는 아직까지 도심환경에서 일상적인 실사용을 위한 무인자동차 시험이 이루어지지 못하는 점을 해결하기 위해 영국 재무성(HM Treasury)을 통해 영국에서 가장 먼저 무인자동차 도로주행 시험장소를 제공할 3개의 도시에 1000만 파운드의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

  - 2013년부터 사유도로(Private roads)로만 제한돼온 무인자동차의 주행가능 도로 기준을 공공도로(Public roads)로 9월 9일부로 확대했음.

 

□ 영국형 사물인터넷, 갈라파고스 현상 예방위해 개방형 기술로 개발

     

 ○ 영국 정부는 사물인터넷을 국내한정 독자기술로 개발해 갈라파고스 현상을 초래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기술개념을 오픈형으로 하고 주요 해외 기업의 참여를 유도

  - 지난 2014년 세계최대 가전제품 전시회인 CeBIT에서 영국정부는 이미 정부기금 및 유력 민간 투자기관으로 하여금 약 4500만 파운드에 달하는 사물인터넷 발전기금을 조성하고 2025년까지 약 1000억 파운드의 투자시장을 조성할 것임을 발표

  - 영국 정부의 사물인터넷 발전기금을 활용할 수 있는 사업자는 국적의 제한을 두지 않아 미국과 독일의 주요 IT 기업이 적극 참여할 기반을 마련

  - HyperCat 컨소시엄 참여 기업은 영국 정부와 밀접한 협력을 통해 사물인터넷 생태계 조성, 통신기술 등 기간 인프라 구축, 공공서비스와의 연계 기술 개발 등 역할을 분담하게 되며, 컨소시엄에서 제외된 일반 기업은 백색가전, 운송수단, 개인통신 등 3개 대분야로 나뉜 세부그룹을 구성해 참여할 수 있음.

 

 ○ 기술전략위는 영국에서 개발되는 사물 인터넷은 독자 통신규격을 사용하는 등 배타적 접근을 전면 배제해 초기단계부터 전 세계 통용 기술기반을 구축하게 되며, 영국에서는 통신 인프라와 빅데이터와 같은 자원을 활용하는 접근성을 제공하는 방향으로 개발전략을 수립

 

□ 영국내 무인자동차 환경은 전기자동차로 제한, 도로교통법은 일반자동차와 동일할 것

 

 ○ 영국 교통부(DFT)는 기술전략위의 무인자동차 개발전략이 최종적으로 기존 재래식 유인자동차와 동일한 도로교통법을 공유할 것을 요구

  - 무인자동차 도로주행 시험은 2단계로 나누어 진행되는데, 2015년 1월 이후 시작되는 1단계에서는 일반자동차와 같은 영국 현행 도로교통법을 적용할 때 무인자동차에서 발생하는 문제점을 파악하고, 2015년 하반기부터 시작되는 2단계에서는 일반자동차가 아닌 특수차량을 위한 별도 법적 기준을 적용해 그 효용성을 시험하게 됨.

  - 2단계의 도로주행 시험평가가 완료된 후 시험차량이 영국 도로교통법을 완벽히 준수하는 조건에서 문제없는 실사용이 가능하도록 보완이 필요한 기술요건 가이드라인을 확립하고 2017년까지 영국 내 시판되는 무인자동차에 의무적용할 계획

 

 ○ 영국 기술전략위의 파트너기관으로 참여하는 기후변화부(DECC)는 영국 무인자동차 상용화의 선결조건으로 무탄소 차량이라는 제한을 가하고 있음. 이는 향후 영국에서 팔리게 되는 무인자동차는 일반 가솔린 기반 차량이 아닌 전기자동차에 한정될 것을 의미

  - 수소자동차 등 다른 친환경 에너지원을 사용한 자동차에 대한 로드맵은 전혀 언급되지 않았으나, 이는 교통부가 무인자동차 도입 요건으로 (일반 차량 대비) 1) 더 안전할 것, 2) 교통체증 감소 효과를 가져다 줄 것, 3) 탄소배출량을 줄일 것 등 3대 요건을 제시했으며, 이를 위해 저출력, 저속력 요건을 충족해야 하기 때문

  - 자세한 기술요건은 2014년 12월 중 확정될 예정이지만, 위 내용을 토대로 보면 영국 내 무인자동차는 일반 차량 대비 최고속도가 상당히 낮게 제한되고, 크루징과 같은 일부 주행모드에 따라 교통국과 경찰 등 교통관리당국에서 주행노선을 강제할 가능성이 높음.

 

□ 시사점

 

 ○ 영국 정부의 사물인터넷 개발에 참여하려는 한국 기업은 HyperCat 컨소시엄 회원 사가 주도하는 생태계에서 기기공급사자격으로 참여할 수 있을 전망

  - HyperCat 컨소시엄 기업은 솔루션 개발을 전담하고 있기 때문에 TV, 백색가전 등을 생산하는 제조기업은 이 컨소시엄의 주력 솔루션 플랫폼을 자사제품에 적용 가능한지, 그리고 라이선스 사용이 가능한지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

 

 ○ 한국 자동차 기업은 초소형 전기자동차 개발을 서둘러야 위협요인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

  - 기술전략위의 무인자동차 개발 로드맵에 공식적으로 참여하는 기업은 Google 밖에 없는 상황이며, 이와 관련해 협상이 진행됐던 Ford는 사업참여 여부가 불확실한 상태인데, 이는 소형 전기자동차 형태의 제품개념을 추구하는 무인자동차 회사가 Google이 유일하기 때문

  - 영국 정부가 제시한 무인자동차의 3대 필수요건을 충족하려면 1인승 운송수단이나 초소형 자동차이며 저출력 전기자동차인 제품이 가장 이상적

  - 영국 현지 진출 일본 자동차 기업의 경우 이 추세에 맞춰 2인승 초소형 전기차를 출시하고 무인자동차로의 개조실험을 추진하는 반면, 한국 기업의 경우 아직 전기자동차를 본격적으로 출시한 경험이 없어 상대적으로 후발주자의 불리함을 경험할 수 있음.

 

 

자료원: Cabinet Office, HyperCat, KOTRA 런던 무역관 보유자료 종합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영국, 사물인터넷과 무인자동차산업 육성 로드맵 완성)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