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핫한 인도 디지털 금융 산업의 미래

  • 현장·인터뷰
  • 인도
  • 뭄바이무역관 이동현
  • 2020-09-09

- 디지털 금융의 현주소와 비전을 논의하는 웨비나 개최 -

- 핀테크 및 디지털 금융시장의 성장은 인도 경제 활성화에 기여 예상 -

 

 

 

828일 금요일 인도 상공회의소(Indian Chambers of Commerce)디지털 대출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웨비나를 개최했다. 신용평가사 에퀴팩스 인도법인, 바로다 은행 등 다수의 산업 관계자가 참여한 해당 웨비나는 코로나19로 인한 디지털 대출 상품의 현주소 및 향후 전망에 대해 논의했다.


웨비나 개요

행사명

디지털 금융의 현재와 미래(Digital Lending: Present and Future)

일시

2020828()

주최

 인도 상공회의소 (Indian Chambers of Commerce)

연사

ㅇ K M Nanaiah Equifax Credit Information Services 전무이사

ㅇ V.P. Nandakumar - Manappuram Finance CEO / MD

ㅇ Akhil Handa 바로다 은행(Bank of Baroda) 핀테크·모바일 뱅킹·디지털 대출 부서장

ㅇ Balwinder Singh 인도회계사협회(ICMAI) 협회장

자료: KOTRA 뭄바이 무역관 직접 작성

 

해당 웨비나는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이 다른 분야 산업과는 달리 핀테크(FinTech) 기업에는 이점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문을 열었다. 물론 핀테크 업계도 코로나19 여파를 피하지는 못했으나 증가하는 디지털 및 비접촉식 금융 수요에 따라 핀테크 서비스 도입은 빠른 속도로 확대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회계연도 2019년 기준 인도 디지털 결제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383%라는 괄목할 만한 성장률을 보였으며,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의 신용거래도 최근 연평균 19.3% 성장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디지털 금융 결제액 역시 동기 대비 58.8%나 증가했다고 덧붙이면서 앞으로도 인도의 핀테크 업계에는 많은 성장의 기회가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경제 규모에 비해 낮은 신용 접근성

 

K M Nanaiah 에퀴팍스 전무이사는 고성장하고 있는 세계 6위 규모 GDP의 인도는 사실 금융 포용성과 신용 접근성이 매우 낮아 경제성장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발언했다. 국가의 신용접근성을 보여줄 수 있는 가구당 GDP 대비 부채비율을 보면 회계연도 2017년 기준 인도는 11% 중국과 미국이 각각 49%78%를 기록한 것에 비하면 대폭 낮은 수치를 보인다고 언급했다. 또한 중소기업 약 6500만 개사가 인도 GDP38%에 기여하고 고용을 활성화하는 등 경제 성장을 주도하고 있으나 실제로 정식 대출이 가능한 중소기업은 10%에 불과하며, 여전히 기업의 신용 접근성이 매우 낮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다수의 중소기업이 관련 서류 구비 및 담보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이로 인해 공적 금융기관이 아닌 지인이나 가족, 대금업자 등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는 문제점을 강조했다. 따라서 현존하는 정식 대출(formal loan) 거래의 경우 비용적으로 부담되고 승인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는 점이 신용 접근성을 저하하는 주요 요소 중 하나라고 언급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image1.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169pixel, 세로 763pix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