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홍콩, 전자담배 수입 및 판매 금지

  • 통상·규제
  • 홍콩
  • 홍콩무역관 Ivy Szeto
  • 2022-05-12

2022년 4월 30일부터 전자담배 수입·제조·판매·광고 전면 금지

홍콩 전자담배 이용자 수는 약 20만 명

최근 홍콩 정부에서 흡연 관련 법규를 개편함으로써 전자담배 등 담배 대용품의 수입·제조 및 판매가 금지됐다.

 

전자담배 제조∙수입∙판매 전면 금지

 

홍콩 위생처(Department of Health)는 2021년 10월에 개정된 <흡연(공공위생) 조례>(Cap. 371 Smoking(Public Health) Ordinance)에 의거해 2022년 4월 30일부터 담배 대용품(Alternative Smoking Products, 전자담배, 가열담배 및 허브담배 포함)에 대한 수입·제조·제공·판매·광고·상업적 목적으로의 소지를 모두 금지했다.

 

수입에 대한 정의는 수입액과 수입량 상관없이 화물 또는 택배 형태로 전자담배를 홍콩으로 수입하는 것을 의미하며 여행객이 전자담배를 휴대 운반해 홍콩으로 입국하는 경우 역시 포함된다. 인터넷을 통해 해외에서 전자담배를 주문해 홍콩으로 배송받는 역시 불법으로 규정했다. 해당 규정을 위반할 경우에는 최대 5만 홍콩 달러(약 6477미국 달러)의 벌금과 6개월 징역형이 부과될 수 있다. 홍콩 세관에서는 전자담배 불법 반입을 방지하기 위해 수입품에 대한 통관 검사를 강화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홍콩으로 수입∙판매가 금지되는 담배 대용품 종류 예시>

[자료: Tobacco and Alcohol Control Office]

 

홍콩 담배시장 규모

 

2019년 기준 홍콩 전체 흡연자 수는 총 63만7900명으로 15세 이상 인구의 10.2%를 차지했다. 이는 2017년 대비 0.2%p 높은 수준이다. 흡연율은 남성 18.1%, 여성 3.2%로 성별 차이가 큰 편이며, 2017년 대비 50세 이상 인구의 흡연율이 유독 증가한 추이를 보였다. 전자담배 이용자의 경우 홍콩 언론기관 Hong Kong News Hawkers Association은 2022년 기준 홍콩 내 전자담배 이용자 약 전체 흡연자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20만 명으로 추산했다. 이는 전체 15세 이상 인구의 약 3%에 해당한다.

 

<홍콩 연령별 흡연율 추이>

(단위: %)

연령

2015년

2017년

2019년

15~19

1.1

1

#

20~29

7.9

6.7

5.7

30~39

13.2

11.2

11.6

40~49

14

14.5

13.4

50~59

11.9

11.5

13.5

60세 이상

9

8.7

9.1

총계

10.5

10

10.2

*주: 수치가 발표되지 않음.

[자료: Tobacco and Alcohol Control Office]


<홍콩 성별 흡연율 추이>

(단위: %)

성별

2015년

2017년

2019년

남성

18.6

18.1

18.1

여성

3.2

2.7

3.2

[자료: Tobacco and Alcohol Control Office]

 

홍콩 정부는 전자담배 사용의 유해한 영향으로부터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2018년부터 전자담배 금지를 위한 입법을 적극 추진했으며, 2025년까지 홍콩 흡연율을 7.8%로 감소시키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전자담배 판매 규제 시행에 따른 시장 반응

 

홍콩에서 전자담배 판매는 주로 오프라인 전문 판매점과 온라인 판매점에서 이루어졌다. 현지 언론 HK01 및 Ming Pao에 따르면, 전자담배 판매 금지 소식이 알려지면서부터 전자담배 전문 매장에서 사재기 조짐이 일었다고 한다. 전문점 관계자에 따르면, 법규 시행 직전 고객들이 전자담배 스틱, 모드기기 등평균 2~3개씩 구입했으며, 대량 구매하는 고객도 있어 매출이 평소보다 3배 급증했다고 밝혔다. 판매 금지가 시행됨에 따라 홍콩 내 280개의 전자담배 전문점 90%가 영업을 중단했으며, 나머진 약 30개사는 판매 제품군을 변경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홍콩 전자담배 판매 금지 시행 전일 전자담배 전문 판매점 현장>

[자료: HK01]

 

전자담배 판매 금지에 대한 현지 여론

 

2021년 홍콩 전자담배 관련 민간단체인 Heated tobacco concern group HK에서 800명의 전자담배 이용자를 대상으로 전자담배 판매 금지 조치에 대해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대부분의 응답자들이 전자담배를 끊는 대신 일반담배를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일반담배의 수요가 당분간 상승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바탕으로 단체 대표 Lo Kai Lut는 금연정책으로서 정부의 전자담배 금지 조치의 효과가 매우 낮으며, 담배 소비 수요 줄이지 않으면서 전자담배 판매를 전면 금지하는 것이 오히려 전자담배 암시장을 활성화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한 관련 규정이 발효 이후 홍콩의 전자담배 재수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전 세계 전자담배 생산의 90%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은 전자담배의 상당부분을 육로를 통해 홍콩으로 공급한 뒤 홍콩 현지 물류센터에서 재포장하고 항공운송의 방식으로 재수출하고 있다. 그러나, 전자담배 수입 금지 규정에 따라 항공 및 해운운송을 통한 재수출을 제외 육로를 통해 전자담배를 홍콩으로 반입하거나 홍콩에서 전자담배를 재포장하는 것이 금지됐다. 이에 따라 홍콩 물류업상회(The Chamber Of Hong Kong Logistics Industry) Ken Chung 회장은 중국산 전자담배 취급 사업을 하는 홍콩 현지 물류기업들의 매출이 크게 감소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홍콩 입법회 의료업계 의원인 David Lam은 전자담배가 다양한 발암물질과 독성물질을 함유하고 있으며 일반 담배처럼 건강에 해롭기 때문에 이번 정부의 금연정책을 찬성했다고 밝혔다. 홍콩 흡연 및 건강 위원회(Hong Kong Council On Smoking and Health)에서도 전자담배 금지를 시작으로 정부가 전면적인 금연 목표와 정책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며, 2030년까지 홍콩의 흡연율을 5%로 소시키기 위해 담배소비세를 100%까지 인상하도록 차기 정부 행정수반 후보자에게 촉구한 바 있다. 

 

시사점

 

홍콩에서 전자담배에 대한 수입∙판매가 금지됨에 따라 전자담배의 대체품인 일반 담배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전체 담배 산업의 성장을 저해할 것이라는 업계의 불만이 나오고 있다. 홍콩 전자담배 주요 수입국 중 하나인 한국의 전자담배 수출에도 영향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이다.  

 

최근 중국 본토 및 미국에서도 가향 전자담배에 대한 판매를 금지함으로써 흡연에 대한 규제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는데, 해외 담배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우리 기업들은 각국의 금연정책 동향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자료: KOTRA 홍콩 무역관 자료 종합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홍콩, 전자담배 수입 및 판매 금지)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