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 상품·산업
공유하기

스마트네이션 싱가포르(2) 실험정신 장려 및 연결성 향상

  • 트렌드
  • 싱가포르
  • 싱가포르무역관 임정연
  • 2016-04-28

 

스마트네이션 싱가포르(2) 실험정신 장려 및 연결성 향상

 - 정보통신∙미디어 통합 개발 계획 제안서, Infocomm Media 2025 -

 - 전문 인재 양성,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 육성 통해 정보통신∙미디어 기반 탄탄히 –

 - 일상생활 개선부터 사회적 통합까지 다양한 분야에 정보통신∙미디어 기술 적용 -

 

 

 

싱가포르는 2005년, Intelligent Nation으로 거듭나겠다는 목표하에 ICT 개발 10년 계획인 ‘iN2015’를 발표했음. 이후 2014년, 한 단계 넘어서 세계 최초의 Smart Nation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전과 함께 Smart Nation Platform 구축 계획을 세웠고, ‘iN2015’가 종료되는 시점에 업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Infocomm Media Masterplan Steering Committee가 향후 10년간 싱가포르 정보통신·미디어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제안 보고서를 발표함. 정보통신부 장관 Yaacob Ibrahim은 이를 가이드 삼아 업계와 협력하며 싱가포르 정보통신·미디어 산업 발전에 힘쓰겠다고 답함. 해당 보고서는 싱가포르가 Smart Nation으로 도약하기 위해 향후 나아가야 할 방향 및 큰 틀을 보여주는 만큼, 우리 기업들은 해당 마스터플랜 내용을 잘 숙지하고 사업 기회를 주시해야 할 필요가 있음.

 

□ 전략(2) 위험 감수 및 지속적인 실험을 장려하는 정보통신·미디어 생태계 조성(Nurture an Infocomm Media Ecosystem that Encourages Risk-Taking and Continuous Experiment)

 

 ○ 정보통신·미디어 관련 새로운 지식과 기술을 갖춘 인력 양성(A Workforce Equipped with New Infocomm Media Knowledge and Skills)

  - 어린이 및 청소년들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정보통신 기술에 대한 흥미 유발. 정보통신개발청(IDA)이 Computational Thinking as a National Capability의 일환으로, 2014년부터 시작한 코딩 교육 프로그램인 Code@SG 확대 실시. 교내 정보통신 관련 동아리 지원

  - 전문대 졸업자들을 위한 학업-업무 병행 학사 프로그램(work-study integrated degree programme)을 만들어 학생들이 학사 학위 공부를 하면서 관련 업계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지원

  - Open and accelerated learning 프로그램을 통해 오픈 온라인 강좌를 제공해 직장인들이 빠르게 변화하는 신기술을 접하고 배울 수 있도록 지원. 또한, 업계와 협업해 회사에서 제공하는 교육 프로그램을 개선해 기술 전문가로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

  - 아이디어를 개발하고 스토리 텔링 기법을 배울 수 있는 Story Lab, 멘토의 지도하에 마스터클래스, 워크숍, 세미나, OJT 등을 통해 고품질의 매력적인 콘텐츠 개발 방법을 배우는 Capability Development Scheme, 영화 전문가로부터 대본작성, 캐릭터 개발, 연출 등에 대해 배우는 Filmmaking Capability Programme 등을 통해 미디어 업계 인력 개발 지원

 

 ○ 유망 스타트업 및 고도성장 회사를 위한 지속적인 지원 네트워크 구축(Build a Sustainable Support Network for Aspiring Start-ups and Growth Companies)

  - 스타트업 기업들이 비즈니스 개발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는 데 도움을 주는 효과적인 틀인 크라우드펀딩(crowd funding)에 대한 정책 수립 및 지원을 통해 스타트업 기업들이 자립할 수 있는 환경 조성

  - 특정 산업에 특화된 비즈니스 인큐베이터(incubator) 및 액셀러레이터(accelerator)를 설립해 각 업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지원을 제공

  - 미디어 업계의 경우, 규모의 경제를 달성하기 위한 프로젝트가 충분하지 않은 것이 문제점임. 싱가포르 내 미디어사들이 동남아시아 지역에 진출하고자 하는 해외 방송국들의 협업 파트너가 돼 국내시장에서 벗어나 수입 창출원을 확대할 수 있도록 지원

  - 스타트업과 중소기업들이 정부조달사업에 참여해 트랙레코드(track record)와 신뢰성을 쌓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Accreditation@IDA 프로그램 지속 지원

 

 ○ 빅 챌린지(Big Challenge)를 통한 혁신 및 솔루셔닝 촉진(Catalyse Innovations and Solutioning through Big Challenges)

  - 국립연구재단(NRF)에서는 에너지, 국토&생활, 고령화 등의 분야에서 국가가 직면하고 있는 어려움을 해결하는 데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정부기관과 기업이 협업해 개발할 수 있는 플랫폼인 National Innovation Challenge를 시행하고 있음. 정보통신·미디어 분야에도 이와 같은 Tech Challenge 도입

  - 소프트웨어는 다양한 하드웨어에 적용돼 활용되고 있음. 정보통신·미디어사들이 개발한 소프트웨어는 소프트웨어 개발, 그 자체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실제 제품 생산까지 확대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음. 이에 싱가포르는 혁신가들이 혁신에서 생산으로까지 프로세스를 이어갈 수 있는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함. 싱가포르는 대량생산에 대한 경쟁적 우위는 없으나, 시험제작에 대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사료됨.

 

 ○ 정보통신·미디어를 위한 Living Lab(A Living Lab for Infocomm Media)

  - 싱가포르 정부는 싱가포르를 정부기관, 기업, 연구기관 등이 함께 혁신적인 도시 솔루션을 실생활 환경에서 개발, 테스트 및 상업화할 수 있는 하나의 실험실(Living Lab)로 활용해왔음. 이에 추가적으로 실제 물리적 실험실을 개발해 모든 관계자들이 모여 신기술을 체험하고, 개념 입증 실험을 할 수 있도록 지원

  - Creators’ Space를 개발해 미디어 업계 중소기업들이 디지털 및 온라인 비디오 프로덕션에서 신기술, 장비, 스튜디오 등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

 

□ 전략(3) 정보통신·미디어를 통한 사람들 간 연결성 향상(Connect People Through Infocomm Media)

 

 ○ 일상생활 개선(Better Everyday Lives)

  - 착용형 장치, 홈 센서(home sensor) 등의 개발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원격 헬스케어 ‘Smart Health-Assist’에 대한 시범 사업 진행, 신속한 확대 적용 등을 통해 정보통신·미디어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헬스케어 지원

 

자료원: ICM 2025

 

  - 정보통신·미디어 기술을 교육에 적용해 Smart Education 시행. 특히 의술, 엔지니어링 등 실습이 필요한 분야의 경우 가상현실을 통해 학생들에게 실습 기회 제공

 

자료원: ICM 2025

 

  - 대중교통에 정보통신·미디어 기술을 도입한 Intelligent Transportation 시스템과 센서 네트워크 구축으로 얻은 데이터를 활용해 노인, 장애인 등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이 대중교통을 더 쉽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 또한, 무인 자동차 개발을 지지하는 명확한 정책과 규제 제도를 신속히 수립해 싱가포르가 무인 자동차 기술의 선두주자가 될 수 있도록 지원

  - 지금까지 사회복지 분야는 다른 분야에 비해 정보통신·미디어 기술의 혜택을 많이 누리지 못했음. 기부자 및 봉사자와 복지 혜택 수령자를 연결해주는 플랫폼을 구축해 필요한 자원이 필요한 곳에 필요한 때에 도달할 수 있도록 관리해 Smart Community Services가 가능하도록 지원

 

 ○ 정보통신·미디어 포용성 증대(Infocomm Media Inclusion)

  - 정보통신·미디어 기술의 혜택을 잘 누리지 못하는 저소득층, 장애인, 노인 등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해 그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기술이 무엇인지 파악

  - 싱가포르는 다문화 국가로 4개의 공용어를 지정해 사용하고 있음. 서로 언어가 다른 사람들 간에 소통 개선을 위해 언어 번역 기술에 대한 지원 지속. 이는 싱가포르 내뿐만 아니라 향후 ASEAN 내에서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사료됨.

 

□ 참고: 관련 정부기관 안내

 

기관명

정보통신부(Ministry of Communication and Information)

설립일

1990년 11월 28일

주요 업무

통신, 정보기술 등 정보통신 산업을 담당하는 총괄기관으로,

정보통신 및 방송과 관련된 정책과 규제 통합 담당

산하기관

  - 정보통신개발청(Infocomm Development Authority)

  - 미디어개발청(Media Development Authority)

  - 국립도서관위원회(National Library Board)

  - 개인정보보호위원회(Personal Data Protection Commission)

웹사이트

www.mci.gov.sg

기관명

정보통신개발청(Infocomm Development Authority)

설립일

1999년 12월 1일

주요 업무

정보통신부 산하 준정부 기관으로

싱가포르 정보통신 분야 관련 실질적 정책 이행

웹사이트

www.ida.gov.sg

기관명

미디어개발청(Media Development Authority)

설립일

2003년 1월 1일

주요 업무

정보통신부 산하 준정부 기관으로 싱가포르 미디어 분야 개발 및 규제 담당

웹사이트

www.mda.gov.sg

 

□ 시사점 및 전망

 

 ○ 전략(2) 요약: 실험정신 장려하는 정보통신·미디어 생태계 조성

  - 단계별 맞춤형 인력 개발 프로그램을 제공해 인재 및 전문가 양성

   · 전산적 사고력을 국가 역량으로 육성하기 위해(Computational Thinking as a National Capability) 교내 정보통신기술 관련 교육 프로그램, 동아리 지원 등을 통해 학생들의 관심 및 흥미 유발

   · 학업-업무 병행 프로그램 개설을 통해 관련 지식과 실질적 경험을 함께 쌓을 수 있도록 지원

   · 업계 종사자들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전문가로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

  - 업계 역량 강화 지원

   · 스타트업 기업들이 자립할 수 있는 환경 조성

   · 특정 산업에 특화된 비즈니스 지원 센터를 설립해 맞춤형 지원 제공

   ·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들을 정부조달 사업에 참여시켜 트랙 레코드 및 신뢰성 형성 지원

   · 정부기관과 기업이 협업해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는 플랫폼 개발

   · 신기술 개발, 테스트, 상용화 등을 위한 Living Lab 개발

 

 ○ 전략(3) 요약: 사람들 간 연결성 향상

  - 사람 중심의 정보통신·미디어 기술로 일상생활 개선에 기여

   · 원격 헬스케어 산업 육성

   · 정보통신·미디어 기술을 교육에 접목시켜 Smart Education 시행

   · Intelligent Transportation을 통해 사회적 약자도 대중교통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발

   · 사회복지 플랫폼 구축을 통한 Smart Community Services 시행

  - 모두가 정보통신·미디어 기술의 혜택을 누리고 하나 될 수 있도록 기여

   · 사회적 약자도 정보통신·미디어 기술을 충분히 누릴 수 있도록 기여

   · 언어 번역 기술 개발에 대한 투자 지속해 싱가포르 내 단결성 강화에 기여

 

 ○ 싱가포르가 주목하고 있는 6가지 기술

  - 싱가포르는 빅데이터 및 분석, 사물인터넷(IoT), 미래 통신기술, 사이버 보안, 인지컴퓨팅 및 첨단 로봇 공학, 실감미디어 등을 향후 주목해야 할 기술로 꼽고, 해당 분야에서의 발전이 다양한 솔루션 개발의 기반이 될 것이라 봄.

  - 해당 기술 분야가 단기(1~2년), 중기(3~5년), 장기(5년 이상)적으로 아래와 같이 발전할 것이라 예상

  - 우리 기업들은 이와 같은 기술 개발 트렌드를 파악하고 주도적으로 대응해야 함.

 

기술 발전 로드맵

자료원: ICM 2025

 

 ○ 교육, 헬스케어 시장 등 예의주시하며 정보통신·미디어 기술 활용성 모색 필요

  - 싱가포르는 향후 정보통신·미디어 기술 전문 인력에 대한 수요가 증가해 2020년까지 최대 3만 개의 신규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보고 있음. 현재도 싱가포르인 전문 인력이 부족해 외국 인력에 많이 의존하고 있는바, 싱가포르 내 정보통신·미디어 기술 전문가 육성을 위해 관련 교육 프로그램 개발이 많아질 것으로 보이며, 이를 위한 교육 툴에 대한 니즈도 증가할 것으로 보임.

  - 또한, 일반 교육 프로그램에서도 정보통신·미디어 기술을 활용한 교육 효율성 및 효과 증대 방안에 대한 니즈가 증가할 것으로 보임. 우리나라는 온라인·모바일 강좌 등 원격 교육 시스템이 매우 발달해, 관련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에 많은 기회가 있을 것으로 사료됨.

  - 싱가포르는 도시국가로서의 이점을 적극 활용해 신기술과 도시솔루션의 테스트베드 시장으로 포지셔닝하고 있음. 이와 함께 싱가포르는 스마트 헬스케어의 선두주자로 거듭나기 위해 시범 사업을 계획하는 등 노력하고 있음. 이에 각종 착용형 장치(wearable device), 홈 센서 등에 대한 니즈가 증가할 것으로 보임.

 

 ○ '스마트네이션 싱가포르(1) 인프라 및 기술 개발' 참고

 

 

자료원: The Straits Times, Business Times, Today, MCI, IDA, MDA 및 KOTRA 싱가포르 무역관 자료 종합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스마트네이션 싱가포르(2) 실험정신 장려 및 연결성 향상)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