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미국 태양광발전기 시장동향

  • 상품DB
  • 미국
  • 워싱톤무역관 Samuel Lee
  • 2020-12-23

- 향후 더욱 확장할 美 태양광 에너지산업 -

- 바이든 당선인의 정책에 힘입어 미국으로의 수출 기회 다분  -

 

 

 

□ 상품명 및 HS 코드


  ㅇ 상품명: 태양광 발전기


  HS 코드: 8501.31.80

 

□ 미국의 청정에너지 시장


  ㅇ 세액공제에 힘입어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미국 태양광 시장

    - 미국의 태양광 시장은 2006년부터 도입된 태양투자세액공제 이후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음.

    - 시장 조사에 따르면 2017년 기준, 미국의 에너지 발전 현황 중 전체 전기 발전량의 62.7%가 화석연료이며 원자력은 20%, 재생에너지 비중은 17.3%에 그쳤음하지만 2019년부터 전력 공급원 중 신규 추가 건수의 절반 이상이 태양광 및 풍력인 청정에너지인 것으로 나타남. 美 에너지관리청(EIA)에 따르면, 2019년 신규 에너지 공급원 중 64%가 청정에너지로 46% 풍력, 18%가 태양광인 것으로 나타남.

    - 시장조사업체 아이비스 월드(IBIS World)에 따르면 미국의 태양 에너지(solar power) 관련 산업은 현재 약 80억 달러의 시장 규모를 지닌 것으로 나타났으며,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연평균 성장률 24%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남. 해당 산업은 향후 2025년까지 16%의 연평균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됨.


  ㅇ 친환경에너지에 2조 달러 투자 계획 중인 바이든 당선인

    - 바이든 당선인은 향후 미국이 주도할 산업 분야 중 하나로 친환경 에너지 부분을 언급함. 2050년까지 미국 내 청정에너지 100%를 목표 중인 바이든은 기후변화에 대응해 청정에너지 관련 인프라에 4년간 2조 달러를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힘. 추가로 청정에너지 관련 사업과 연계해 수백만 개의 일자리 창출과 연구개발 강화를 통해 신재생 에너지로의 전환을 유도할 것이라고 언급함.

    - 미국의 발전설비는 약 1100기가와트(GW)로 추정되며, 700GW가 천연가스 및 석탄발전에서 나오는 것으로 추정됨. 전문가들은 바이든의 공약대로라면 700GW 모두 신재생 에너지로 대체돼야 하고 결국 태양과 풍력 등에서 전환돼야 할 것으로 분석했음. 신행정부는 미국 전역에 태양광 패널 5억 개를 설치할 공약을 발표하기도 했음.


미국의 태양 에너지 시장 현황

external_image

자료: IBIS World

  

□ 태양광 발전기


  ㅇ 태양광 발전에 투자 중인 미국의 주()정부

    - 정부는 태양광에너지 투자세액공제(ITC; The Solar Investment Tax Credit) 2006년 도입해 태양광에너지 설비 설치비용에 대한 연방 세액공제 혜택을 부여하며 2019년까지는 30%, 2020년에는 26%, 2021년에는 22%의 세액공제가 가능함가정용과 상업용 설비 모두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2022년부터는 상업용 설비만 10%의 혜택을 받을 수 있음.

    - 미국 태양광산업협회(Solar Energy Industries Association)에 따르면, 2006년부터 연간 설치되는 태양발전량의 대부분을 태양광(PV)이 주도하고 있으며, 2016년 이후에는 특히 발전소·전력공급업체(Utility) 분야의 설치 발전량이 눈에 띄는 증가를 기록함.

    미국 내 태양광산업은 전통적으로 일사량이 많은 기후 특성을 갖춘 캘리포니아주가 주도하고 있으나 미네소타사우스캐롤라이나플로리다와 텍사스 등과 같은 그 외의 주에서도 지속적으로 성장 중이라고 미국 태양광 산업협회는 분석


주별 태양광 누적 설치용량

(단위: GW)

지역

설치용량(누적)

캘리포니아

24.5

노스캐롤라이나

5.3

애리조나

3.7

네바다

3.1

텍사스

2.9

뉴저지

2.7

매사추세츠

2.5

플로리다

2.3

유타

1.7

뉴욕

1.6

자료: 美 태양광산업협회(SEIA)

 

□ 美 태양광 발전기 수입, 유통, 관세 및 주요경쟁기업 동향


  ㅇ 증가하는 미국의 태양광 발전기 수입

    - 미국은 멕시코, 중국, 일본으로부터 태양광 발전기에 대한 수입이 가장 높았으며 2019년 중국의 대미 수출은 약 -1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남.

    - 한국의 태양광 발전기 대미 수출은 2019년 기준 약 3억7000만 달러로 2018년 수출 대비 약 5% 증가한 것으로 타났으며, 중국 수출의 감소로 수혜를 입은 것으로 조사됨.

 

미국 태양광발전 수입현황

(단위: US$, %)

순위

수입국

수입액

비중

증가율
`19/'18

2017

2018

2019

2017

2018

2019

-

세계

8,993,047,511

9,541,775,368

9,829,117,413

100

100

100

3

1

멕시코

3,114,193,566

3,038,652,363

3,344,717,502

34

31

34

10

2

중국

2,056,152,817

2,197,397,321

1,820,493,786

22

23

18

-17

3

일본

655,486,210

718,068,086

732,397,280

7

8

7

2

4

독일

642,667,073

709,707,805

765,389,805

7

7

8

8

5

한국

316,945,563

356,145,372

372,281,492

3

4

4

5

6

대만

252,483,854

261,888,247

232,276,667

3

3

2

-11

7

브라질

190,214,713

242,288,691

232,149,181

2

3

2

-4

8

스위스

179,316,483

204,463,862

219,607,934

2

2

2

7

9

이탈리아

162,315,895

182,479,169

204,465,607

2

2

2

12

10

영국

158,795,316

147,774,735

160,338,752

2

2

2

9

자료: 미 노동통계청

 

  ㅇ 태양광 발전기 유통구조

    - 시장조사업체 아이비스 월드(IBIS World)에 따르면, 미국 내 태양광발전 유통구조 중 공급업체는 1차 업체와 2차 업체로 구분 가능하며 바이어 또한 1차 바이어와 2차 바이어로 구분이 가능

    - 2차 공급업체는 화학물질과 같은 기초 원자재를 공급하며, 1차 공급업체는 반도체 및 각종 기계장비를 공급하는 것으로 나타남.

    - 1차 바이어로는 설치업체 및 태양광 발전소 등이 있으며 2차 바이어는 주택, 빌딩 및 중공업 공장 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됨.


태양광 발전기 유통구조도

external_image

자료: 아이비스 월드(IBIS World)

 

  ㅇ 미국으로의 태양광 발전기 관세

    - 태양광 발전기 HS코드는 8501.31.80으로 한-미 FTA 협정세율은 무관세이며, 그외 일반세율은 2.5%


태양광 발전기 관세

HS 코드

-FTA 관세율

일반세율

8501.31.80

무관세

2.5%

자료: 美 국제무역위원회(USITC)


  ㅇ 주요 판매 업체

    - 태양광 발전기 평가 업체 베스트 제네레이터(Best Generator)는 2019년 가장 인기 있던 가정용 태양광 발전기를 소개했음. 인기제품 상위 5개의 발전기 평균 가격은 약 1000달러 인것으로 나타났으며, 다양한 기능이 탑재돼 있음.

 

2019년 Amazon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상위 5개 제품

external_image

자료: 베스트 제네레이터(Best Generator)


□ 시사점


  ㅇ 美 친환경에너지 산업, 진출 기회 다분

    - 미국의 화석연료에 대한 의존도는 높지만 청정에너지 발전의 중요성과 필요성이 대두되며 점차 화석연료의 비중은 줄이고 태양광과 같은 청정에너지의 비중을 늘리려는 변화가 시작된 것으로 보임.

    - 캘리포니아주는 태양광 발전을 주도하고 있는 지역으로 2045년까지 청정에너지 100% 목표이며, 2020년부터 신축 주택에 태양광 패널의 설치를 의무화하는 법안 또한 시행함. 이에 미국 진출을 노리는 우리 기업은 신규 수요가 활발하게 창출될 캘리포니아주의 진출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있을

    - 태양광 패널 시공업체 Key Solar Solutions의 아담 조단(Adam Jordan)은 "가정용 태양광 발전 시스템 설치비용에 대한 세제혜택이 내년부터 축소됨에 따라 최근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현재 연방정부는 태양광 시스템 설치비용의 26%까지 세액공제해주고 있으며 2021년에는 22%, 2022년 부터는 10%(영구)로 공제혜택이 감소하게 된다"고 밝힘.


  ㅇ 수입의 의존도가 높은 미국

    - IBIS World 2018 11 발간한 미국 태양광 패널 생산업 보고서(Solar Panel Manufacturing in the US) 따르면태양광 패널의 미국 수요  90.2% 외국에서 수입되고 있으며 태양광 패널 수입 시장의 규모는  51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됨.

    - 지난 9 미국 무역대표부는 특정 패널모듈  8 제품에 세이프가드 규제를 중지한 있으며 연방 정부와는 다르게 정부 차원에서는 태양광을 포함한 청정에너지 발전에 더욱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법안과 정책을 지속적으로 수립추진하고 있음.

    - 아비가엘 로스 하퍼(Abigail Ross Hopper) 태양광산업협회 회장은 코로나19의 악영향이 태양광 산업까지 이어졌지만 정부정책과 꾸준한 성장세에 힘입어 계속해서 산업은 확장되고 있다고 전함. 아비가엘 회장은 특히 트럼프 정부의 세이프가드와 관련해서 태양광 에너지산업은 항상 회복탄력성이 뛰어나다고 전하며, 에너지산업은 연방정부의 정책에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전함.

  


자료: 아이비스 월드(IBIS World), 베스트 제네레이터(Best Generator), 국제무역위원회(USITC), 태양광산업협회(SEIA), KOTRA 워싱턴 무역관 자체자료 종합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미국 태양광발전기 시장동향)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