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러시아 정부, 탈 러시아 외국기업 자산 국유화 추진

  • 경제·무역
  • 러시아연방
  • 노보시비르스크무역관
  • 2022-03-14

러시아의 집권당 사무총장, 탈러시아 외국기업 자산 국유화 추진 발의

현재 탈러시아 외국기업 리스트에 59개사 포함

3월 7일(현지 시각) 러시아의 집권당인 통합러시아당(Единая Россия)의 Andrei Turchak 사무총장 일부 서방 기업이 러시아에서 철수하는 것은 계획된 파산이라고 언급하며, 탈(脫) 러시아 외국기업의 자산을 국유화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3월 9일 러시아 입법 활동위원회는 해당 발의안을 통과시켰으며, 앞으로 이와 관련된 법규 제정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러시아가 비우호국가로 지정한 나라의 외국기업(외국인 지분율 25% 이상)이 영업 활동을 중단한 경우 5일 안에 러시아에서 사업을 재개 또는 보유한 지분 매각을 야 한다. 만약 외국기업이 거절할 경우 러시아 법원은 해당 기업의 운영권을 3개월 동안 임시 운영진에게 양도하고, 그 후 경매를 통해 매수인을 찾는다. 매수인은 1년간 해당 업체의 업종을 변경할 수 없으며, 의무적으로 해당 기업 고용인원의 최소 2/3를 유지해야 한다.

 * 비우호국가: 미국, 영국, 호주, 캐나다, EU 회원국, 일본, 싱가포르, 대만, 한국 등


Ria, Gazeta.ru를 포함한 러시아 매체들은 현재 러시아 정부의 탈러시아 외국기업 리스트에는 폴크스바겐, 애플, 이케아, 마이크로소프트, IBM, Shell, 포르쉐, 도요타, H&M 등 59개 업체가 포함 있으며, 앞으로 탈 러시아 계획 또는 사업 잠정 중단을 발표하는 기업들 또한 추가될 예정이라고 한다. 


해당 리스트에 한국 기업이 포함 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으며 확인 중에 있다. 탈 러시아 외국기업 리스트는 러시아 검찰, 산업통상부, 소비자보호관리감독청 등에 공유으며, 특별 관리(행정, 형사 조치 등)에 들어갈 예정이다.


러시아 매체 Rbc에 따르면, 이와 같은 발의안은 서방의 러시아에 대한 경제 제재로 외국기업 100개사 이상이 러시아 사업 잠정 중단을 발표한 것에 대한 대응책으로, 러시아 내 일자리와 소비자를 지키는 것이 주요 목적이다.



자료: ria.ru, gazeta.ru, rbc.ru, konkurent.ru, lenta.ru, iz.ru 등 KOTRA 노보시비르스크 무역관 자료 종합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러시아 정부, 탈 러시아 외국기업 자산 국유화 추진)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국가별 주요산업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