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 뉴스
  • 경제∙무역
공유하기

2021년 오만 예산안과 경제전망

  • 경제·무역
  • 오만
  • 무스카트무역관 이슬아
  • 2021-01-26

- 경제 다각화와 지속가능한 수준의 재정적자 수준 유지에 초점을 맞춘 예산안 -

- ('21년 예산안) 844000 오만 리알 재정수입, 108 8000 오만 리알 재정지출, 22 4000 오만 리알 적자 -

 



2021 예산안 개요


오만 국왕 술탄 하이쌈이 2021 1 1 발표한 10 5개년(2021-2025) 계획과 2021 국가 예산이 1 3 관보에 공포됐다.

2021 오만 예산안은 10 5개년 계획의 해로 오만 Vision 2040 구현을 위한 초석을 마련하는 첫 걸음이다. 이번 예산은 COVID19 팬데믹과 유가 하락으로 인한 지속적인 재정적자 상황, 경제적 어려움 원유 수요 감소에 따른 석유수출국(OPEC+) 생산량 감소 합의 등을 고려해 편성됐다. 오만 재정부장관 술탄 살림 합시에 따르면 재정 지속 가능성, 공공부채 감소, 자국민 고용에 기여하는 경제성장률 달성, 민간 부분의 개발 역할 증진 등이 10 5개년 계획 Vision 2040 주요 목표로 남을 예정이다.


2021 예산안 오만 수입 지출 구조 

자료: Oman Observer

 

2021 예산 목표

 

오만 정부의 2021 예산안은 아래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 2020 개정된 예산안을 초과하지 않도록 정부기관의 예산 한도 설정

 - 지출 합리화 효율성 증대를 위한 조치 이행

 - 재정적 지속가능성 달성을 위한 재정적 조치의 1단계 달성

 - 10 5개년 계획에 따른 적자관리를 통해 2025년까지 예산 흑자 기록

 - 프로젝트를 시행하는 정부 단위의 확대를 통해 프로그램 기반 예산*으로의 전환 완료

 - 공공부문과 민간 부문 간의 파트너십을 통한 정부 프로젝트 서비스 자금 조달 수단 모색

    주*: 프로그램 기반 예산 Program-Based Budget: 모든 예산 정보가 정부의 프로그램 서비스에 따라 구성되는 예산 책정 도구로 프로그램의 비용, 프로그램이 창출하는 수익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성과 지표를 통해 프로그램의 효과와 아웃풋 평가 가능


2021 오만 적자는 2015 금융위기 이후 가장 금액인 22 오만 리알(57억 달러) 예상되나 이번 예산안은 배럴당 45달러 기반하고 있어 수익과 지출 전망 모두에서 신중하고 보수적으로 편성된 것으로 판단된다. (참고: 2020 예산안 배럴당 58달러 기반


수입은 전년대비 19% 감소한 86 오만 리알(참고: 2020 예산안 107 오만 리알) 석유 가스 수입은 전체의 63%(54 오만 리알)를 차지한다. 또한 금년도 예산안 배럴당 45달러 원유가격은 2020년 평균 원유가격인 48달러 보다 낮게 책정됐다.

지출은 전년대비 18% 감소한 108 오만 리알(참고: 2020 예산안 132 오만 리알) 편성됐으며, 지출의 대부분은 경제 성장 인센티브 지원 전략적 인프라 프로젝트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2016~2020년 수입·지출·적자 변화

자료: Oman Observer


2020/2021  재정수입 비교

 

오만의 2021 예산안 수입은 844000 오만 리알(2247000달러), 이는 2020 실제 수입 대비 2% 증가한 금액이다. 석유 가스 수입은 전체의 63% 542000 오만 리알(141달러)이며, 석유수입은 18 오만 리알(41%), 가스 수입은 18억 오만 리알(22%)이다. 나머지 33% 해당하는 322000 오만 리알(837000달러) 비석유가스 수입으로 충당될 예정이다.


2021 예산안 세수는 30 오만 리알(78달러) 추산된다. 특별소비세와 2021 4 중순 도입될 부가가치세로 인한 세수 예상금액은 41300 오만 리알로, 2020년의 1 오만 리알에서 크게 증가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법인세 수입은 2020 예산안에서 27% 감소한 4 오만 리알로 예상된다.


오만의 2021 예산안 수입은 원유 가격 배럴당 45달러 기반하고 있으며, 이는 2020 평균 오만 원유가격인 배럴당 46.02달러(자료: Oman Observer)보다 낮은 가격이다. IMF 2020 10 예측 보고서를 통해 2021 원유 평균가격을 배럴당 46.7달러 전망했으나 피치(2020년 9월) 경우 배럴당 45달러, 세계은행(2020년 10) 경우 배럴당 44달러 전망하고 있어 예산 편성에 보수적인 접근을 취한 것으로 보인다.


오만 정부는 일일 2 배럴에 해당하는 석유 판매 수익금을 Oil Reserve Fund계좌로 이체해 향후 만기가 도래할 대부금의 부채 상환에 사용할 예정이다. 오만은 비OPEC 회원이나 2020년 5월부터 시작된 OPEC의 원유 감산 결정에 동참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원유생산량은 2022년 4월까지 일 96만 배럴로 제한될 예정이다.


2020 오만의 실수입은 846400 오만 리알( 2201300달러), 2020 예산 추정치인 107 오만 리알 대비 21% 감소했다. 2020 국제유가는 오만 2020 예산안 기반 유가인 배럴당 58달러에서 10달러 넘게 감소한 바 있으며, 이로 인해 실질 석유 수입금액은 예산안 추정금액보다 11 오만 리알(28달러) 감소됐다. 원유 판매 가격 하락은 가스 판매에도 영향을 미쳤다. 평균 가스 가격의 전반적인 하락과 공급량이 감소함에 따라 가스 판매 수입금도 5 오만 리알 이상 감소하는 결과를 가져왔다. 비석유부문 실질수입의 경우도 2020 예상 추정치인 6 오만 리알 대비 20% 감소했으나 이는 주로 오만 정부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경기 침체를 완화하기 위한 관광세 지자체세 면세, 세금 징수 유예, 산업지대 내 공장 임대료 면제, 비자 만료 벌금 면제, 해상화물 취급수수료 인하 등의 경제부양책과 관련돼 있다.


2020/2021 예산안 수입 비교

  external_image

 자료: PWC 자료 기반 무역관 재작성

 

2020/2021 재정지출 비교

 

2021년의 지출은 1088 오만 리알(2829670달러) 추정되며, 2020 예산안에서 18%(232000달러) 감소한 금액이다. 지출의 주된 감소 원인은 주로 개발 비용 감소(전년 추정치 대비 31% 감소) 석유가스 지출(전년 추정치 대비 65% 감소) 등과 더불어 국방 안보 지출 정부 부처 지출 감축조치 등이 있다.


경상지출 902000 오만 리알로 지출의 83%을 차지하며 정부부처 기관의 지출이 절반에 가까운 407500 오만 리알을 차지하고 있다. 해당 금액은 전년도 예산안 지출 추정치의 37% 달하며, 공무원 급여가 지출의 주 원인이다. 투자 지출은 전년도 13 오만 리알에서 감소한  9 오만 리알(8%)이 편성됐으며, 보조금 기타 지출에는 96000 오만 리알(9%)이 편성됐다. 대출 이자 지출은 전년대비 4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주로 적자 예산 해결을 위한 자금 조달 경제 발전 유지를 위한 해외 차입으로 인한 것이다.


오만 에너지개발공사(EDO, Energy Development of Oman) 통합 이후 오만 석유개발공사(PDO, Petroleum Development of Oman) 운영과 관련된 모든 비용이 EDO 할당돼 정부 예산에서 많은 부분을 부담하게.


오만 정부는 2021 예산 적자폭 감소를 위한 보조금 개혁을 통해 자국민들을 대상으로 2021~2024년에 거쳐 단계적으로 전기 보조금을 폐지할 계획이며, 외국인 거주자에게는 보조금을 제외한 실제 사용요금인 Cost Reflective Tariff(CRT) 적용할 예정이다. 수도 및 전기 보조금 폐지로 향후 연간 21500 오만 리알( 56000달러) 이상의 비용절감이 예상된다.


2020 실제지출은 1266000 오만 리알로 2020 예산 추정치 대비 4% 감소했다. 감소의 주된 원인은 민간·군·보안 부대의 승인 예산 10% 삭감, 정부 기업의 관리 운영비용 10% 절감, 부처 기관의 개발 프로젝트 대상 승인된 자산 유동성(liquidity) 10% 이상 절감, 진행 중인 정부 기업의 프로젝트 상당수 실행 중지 등이 있다.


 2020/2021 예산안 지출 비교

external_image

 자료: PWC 자료 기반 무역관 재작성

 

재정적자


2020 실제적자는 419600 오만 리알이었으며, 2021 적자는 224000 오만 리알로 추산된다. 2016 실제 적자 53 오만 리알(2016년 예산안 추정금액은 33 오만 리알) 이후 오만 적자폭은 소폭의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2021 예상 적자는 2020 예산안 추정금액보다 2600 오만 리알(10%)이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2021 적자는 대부분 해외 차입(42%) 국내 차입(31%) 통해 충당될 것으로 예상되며, 나머지(27%) 예비금 인출로 충당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국가 예비금을 유지하고 적자 재원을 조달하기 위해 차입에 의존하고자 하는 정부의 지침과 일치한다.


주요 3 신용평가기관은 오만의 신용등급을 2014 안전 투자 범주에서 2020 고위험 투자 범주로 하향 조정했다. 유가 하락과 지난 6년간 지속된 적자재정 기록적인 수준의 높은 부채가 원인이다. 또한 상업시설 영업중단, 이동제한 등의 코로나19 확산 제재조치가 오만 재정 균형에 압박을 가하고 있다.

 

시사점

 

10 5개년 경제개발계획과 함께 2021 예산안은 아래 가지 목표를 기반으로 하는 오만 Vision 2040 로드맵을 작성하고 있다.

  - 경제 다각화 민간 부문 파트너십을 통한 수익 창출

  - 균형 잡힌 () 개발 보장

  - 환경 지속 가능성 유지

  - 세계적 수준의 인프라와 살기 좋은 도시 구축


2020 오만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차례의 봉쇄조치(록다운) 유가 하락으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에 직면했으며, 경제 회복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대다수의 다른 국가들처럼 오만은 단계적 폐쇄, 여행 제한, 상업시설 장기 영업중단 등의 조치로 코로나19 확산을 통제하고자 시도했으며 해당 조치는 오만 경제 성장의 둔화를 가져왔다.


팬데믹과 유가 하락으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오만의 2021 국가 예산은 경제 다각화와 지속가능한 수준의 재정적자 수준 유지를 위한 지출 관리 필요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동시에 경제 부양책을 촉진하기 위한 충분한 투자를 제공하고 있다. 금년도 예산은 정부가 공공부채를 줄이고 적자를 지속 가능한 수준으로 유지함으로써 오만의 신용 등급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고용과 사회발전을 위한 지속적인 목표 투자와 더불어 조세기반의 범위를 확대하고 다양한 정부 서비스를 민간에 아웃소싱 하는 경제 다각화를 위한 오만 정부의 전략적 조치는 지속적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또한 외국인 투자법, 파산법, 노동법 개혁 경영 환경과 투자 환경 개선을 위한 조치는 향후 오만 경제를 부양의 부분을 담당할 것으로 전망되는 외국인직접투자(FDI) 증가를 촉진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자료: PWC, Oman Observer, KOTRA 무스카트 무역관 보유자료 종합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2021년 오만 예산안과 경제전망)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국가별 주요산업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