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베트남 경제 전망, 아직도 ‘핫’하다

  • 경제·무역
  • 베트남
  • 호치민무역관 이주현
  • 2016-01-15

 

베트남 경제 전망, 아직도 ‘핫’하다

- 2015년 베트남 GDP 성장률 6.68%, 지난 8년 이래 가장 높아 -

- 2016년은 한-베 FTA 발효 2년차 시점, 다양한 분야로의 베트남 진출 기대 -

 

 

 

□ 2015년 베트남 경제, 지난 8년 이래 가장 높은 성장률 달성

 

 ○ 베트남 통계청에 따르면, 2015년 베트남 GDP 성장률은 6.68%를 기록함.

  - 이 수치는 지난 8년 이래 가장 높은 경제성장률이며, 2011~2015 사회경제개발계획이 끝나는 시점에서 베트남 경제가 완전히 회복됐다는 것을 시사함.

  - 아시아개발은행(ADB)는 제조업분야의 생산 확대, 소비지출 증가, 거시경제 안정이 경기회복을 주도한 것으로 분석함.

 

□ 2016년 베트남 경제 전망

 

  2016년에도 베트남의 경기회복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됨.

  - EIU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베트남 경제성장률은 2015년보다 더 높은 6.8%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음.

  - 또한, 베트남 정부의 규제 완화, TPP 및 AEC 출범 등으로 베트남의 세계경제로의 편입이 가속화되고 있어 대내외적인 투자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임. 특히 베트남은 저부가가치산업을 중심으로 중국으로부터의 이전 수요에 큰 수혜를 입는 국가로 평가되고 있음.

  - 더불어 전자산업분야로의 지속적인 투자 유입도 예상되고 있음. 특히 2015년 12월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에 따르면, 사이공하이테크파크(SHTP) 내 소비자 가전 복합단지 조성을 위한 투자액을 20억 달러로 애초 계획보다 6억 달러 늘리기로 발표했음.

 

  2016년 베트남 물가상승률 및 환율은 안정세 전망

  - EIU가 분석한 바에 따르면, 2016년 소비자 물가상승률은 2015년(0.7%)보다 증가해 약 3% 수준의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됨.

  - 급격한 동화 평가절하 역시 없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경제의 불확실성도 크지 않은 것으로 평가됨.

  - 참고로 베트남 동화는 수출경쟁력 확보를 위해 2020년 말까지 점진적으로 달러당 2만4602동까지 점진적으로 평가절하될 것으로 전망됨.

 

베트남 경제지표 전망(2015~2020년)

                        (단위: %)

 

2015a

2016a

2017b

2018b

2019b

2020b

실질GDP성장률

6.6

6.8

6.9

6.7

6.4

6.3

산업생산성장률

8.0

8.5

8.7

8.3

7.7

7.5

소비자물가상승률(연말 기준)

0.7

2.9

5.5

5.6

6.0

5.6

동-달러 환율(연말 기준)

22,574

22,560

23,308

23,423

24,068

24,602

주: a: EIU 추정치, b: EIU 전망치

자료원: EIU(Vietnam Country Report Nov 2015)

 

□ 베트남 경제의 리스크

 

  공기업(SOEs) 민영화를 위한 주식회사화(Equitization)가 목표 대비 지연되고 있음.

  - 이는 베트남 경제에 구조적인 부담을 주고 있을 뿐 아니라, 공기업과 국영은행들의 부실채권 해소도 아직 해결되지 않은 상황임.

  - 부실채권(NPLs) 비율이 3%대로 감소됐다고 보고되고 있긴 하나, 이는 베트남 자산관리공사(VAMC)가 인수한 부실채권과 신용대출 증가에 기인한 바가 큼.

  - 월드뱅크(World Bank) 자료에 따르면, 2015년 말 기준으로 베트남 자산관리공사 등이 부실자산 매각 등으로 해소한 부실채권 비율은 전체 부실채권의 7%에 불과

  - 향후 경기상승 등으로 인한 대출 증가 상황에서는 은행권의 리스크는 더욱 커질 것이기에 잘 관리되지 않을 경우, 잠재적인 위험이 도사리고 있음.

 

베트남 공기업 민영화 진척 현황(2011~2015년)

자료원: 월드뱅크 Taking Stock(Dec 2015)

 

  외투기업이 무역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증가한 반면, 베트남 현지 기업의 활동은 점차 약화되고 있음.

  - 2015년 12월 기준으로 전체 수출 대비 외투기업의 비중은 70.9%로 전년대비 3.2% 증가했고, 수입에서도 59.2%로 전년대비 2.1% 증가했음.

  - 이는 곧 베트남 기업의 수출입 기여도 약화를 의미하는 것으로, 제조업 및 무역 분야에서 외투기업에 대한 의존도가 더욱 심화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음.

  - 또한 베트남 경제성장으로 인한 과실이 국내에 머물지 않을 가능성이 크며, 장기적으로 경제성장을 저해할 수도 있음. 베트남에 이는 중장기적으로 풀어야 할 숙제라 생각됨.

 

□ 시사점

 

  베트남은 성장 중이며, 점차 아세안 지역뿐만 아니라 국제적으로 중요한 국가로 부상하고 있음.

 

  긍정적인 경제상황을 바탕으로 2016년에도 베트남은 한국 기업에 중요한 비즈니스 파트너국 자리를 고수할 것으로 보임.

  - 2015년에 베트남은 일본을 누르고 한국의 3대 수출 및 투자 대상국으로 부상한 바 있음.

  - 이제 베트남은 한국에 있어 중국(홍콩 포함), 미국 다음의 중요한 무역 및 투자 파트너국임,

  - 2016년은 한-베 FTA(2015년 12월 20일 발효) 2년차 되는 해로, 향후 한국과의 협력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보임. 이와 함께 제조업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의 한국 기업의 베트남 진출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됨.

 

  다만, 현재 한국의 대베트남 수출 중 자본재 및 원자재 등 중간재의 비중이 90%를 차지하고 있어 베트남의 내수시장 성장과 함께 한국 소비재의 진출 확대를 위해 좀 더 노력해야 할 것으로 보임.

  - 투자진출 기업에 부담으로 작용하는 지속적인 임금인상은 소비시장의 확대와 성장에는 필수적인 요소임을 감안한다면, 베트남의 임금인상으로 인한 과실(果實)을 공유할 수 있도록 베트남 소비시장으로의 진출을 좀 더 가속화할 필요가 있기 때문

 

  더욱이 아세안경제통합으로 인해 베트남 시장 내에서 타 아세안 국가와의 경쟁이 점차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바, 이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가 요구되고 있음.

  - 자동차를 예로 들면, 태국으로부터 수입되는 차량의 경우 관세가 2015년 50%, 2016년 40%로 점차 감소하다가 2018년에는 0% 관세가 적용되는 반면, 한국으로부터의 수입차량은 70%의 고관세가 유지될 예정. 이럴 경우 태국에 진출해 있는 일본 브랜드의 베트남 진출은 더욱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됨.

 

  베트남 정부 역시 과거와는 달리 외부적인 충격 및 내부적인 리스크를 잘 관리해가고 있음을 감안한다면, 2016년 베트남 전망은 아직도 ‘핫’하다 할 수 있음.

 

 

자료원: EIU, World Bank, 베트남 통계청 및 KOTRA 호치민 무역관 자료 종합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베트남 경제 전망, 아직도 ‘핫’하다)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