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 뉴스
  • 경제∙무역
공유하기

2017년 일본 규슈 소재 주요 기업의 해외투자 사례

  • 경제·무역
  • 일본
  • 후쿠오카무역관 고충성
  • 2018-03-07

- 제조업 분야 진출사례 감소, 투자지역으로는 아세안이 대세 -
- 규슈 소재 주요 철도기업, 동남아 부동산 시장 겨냥한 대형투자 추진 -
- 일본식 붐에 기인한 요식업의 해외진출도 잇따라 -




□ 개요


  ㅇ 일본 규슈 소재 기업의 해외 직접투자 건수는 주요 제조기업의 해외 공장 보유가 일단락된 2010년 이후 감소 추세임.


  ㅇ 한편 로봇산업 등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품목의 해외투자는 꾸준히 이루어지고 있으며 부동산, 요식업 등 서비스업 분야의 해외 직접투자가 증가 추세임. 주요 투자 대상지역으로는 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아세안 국가임.


  ㅇ 이 보고서에서는 2017년에 있었던 규슈 소재 주요 기업의 대형 투자진출 프로젝트 사례를 소개함.  


□ 야스카와전기, 슬로베니아 공장 신설 및 중국에 증액 투자


  ㅇ 일본을 대표하는 산업용 로봇 제조기업인 야스카와전기(安川電機, 산업용 로봇분야 점유율 세계 4위)는 2017년 10월 슬로베니아 Ribnica시에 산업용 로봇 생산 공장을 착공, 2018년 9월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음.


야스카와전기의 슬로베니아 신공장 조감도
external_image
자료원: http://www.eastern-europe-news.com


    - 약 3만㎡ 부지에 약 30억 엔(약 300억 원)을 투자, 자동차산업에 쓰이는 용접용 로봇 및 식품산업용 운송로봇 등을 생산하는 공장을 신설 예정
    - 2020년까지 종업원 170명, 월 300대 생산이 가능한 시설로 만들 계획임.
    - 신규 슬로베니아 공장은 야스카와전기의 일본, 중국 공장에 이은 3번째 생산거점임. 유럽,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에 대한 자사 제품 공급을 용이하게 하는 새로운 서플라이체인이 구축될 전망임.
    - 야스카와전기의 오가사와라 사장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동차산업의 집적지인 독일에서 자동차로 4시간 거리에 위치해

접근성이 뛰어나고  우수한 기술자 확보도 용이하다"고 투자진출 이유를 밝힘. 


  ㅇ 한편, 야스카와전기는  중국 장쑤성(江蘇省)에서 가동 중인  중국 공장에 대한 증액투자도 실시함.
    - 최근 수요가 증가하는 스마트폰 및 가전제품 조립에 사용되는 로봇 생산량을 기존의 월 1200대 규모에서 월 1500대 규모로 확대하기 위해 중국 공장 증설 추진
    - 기존 야스카와전기의 주력제품은 자동차 용접용 로봇 등 대형 제품이었음. 그러나 최근 가로·세로·높이가 20cm에 불과한 작은 공간에서도 작동이 되는 소형 로봇의 생산 판매도 주력하고 있음. 중국 공장에서는 소형제품의 생산도 비중있게 이루어질 전망임.
    - 야스카와전기의 오가와 임원은 "중국 공장에서는 무게 7kg에 불과한 신기종 생산을 추진코자 한다"고 밝힌 바 있음.


야스카와전기가 향후 자사 주력 제품으로 주목하는 소형 로봇제품(스마프폰 조립용)
external_image
자료원: https://www.bloomberg.co.jp


    - 중국의 로봇 시장규모는 2017년 기준으로 62억8000만 달러에 달하며, 특히 산업용 로봇분야는 2020년까지 두 자릿수 성장을 지속할 전망임. 야스카와전기의 증액투자도 이러한 추세에 맞추어 이루어진 것으로 볼 수 있음.  


□ 규슈 소재 주요 철도기업, 동남아 부동산 투자 잇따라 
 
  ㅇ 규슈 최대 철도기업인 JR규슈(JR九州, 매출액 3830억 엔, 종업원 9060명)는 2017년 12월 태국의 서비스아파트를 매입
    - 방콕 중심부에 위치한 서비스아파트(장기 체류가 가능한 호텔)로 32층, 27층의 2개동, 총 429실로 구성됨. 취득가격은

 약 100억 엔(약 1000억 원)으로 알려짐.


JR규슈가 매입한 방콕 시내 서비스아파트 전경
external_image 
자료원: 일본 경제신문


    - JR규슈는 2017년 11월, 이번 투자에 앞서 약 13억 엔을 투자해 태국 기업과의 합작법인을 설립함. 해당 합작법인이 이번에 매입한 서비스 아파트를 운영할 예정임.
    - JR규슈의 아오야나기 사장은 "좋은 물건이 있다면 향후 추가적인 호텔 인수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힘. 향후 태국에 대한 지속적인 증액투자가 이루어질 가능성이 있음.


  ㅇ 후쿠오카시 및 인근 지역의 지하철, 버스사업을 독점적으로 운영하는 니시니혼철도(西日本鉄道, 매출액 3635억 엔, 종업원 4250명)은 2017년 동남아 지역에 대형 부동산개발 프로젝트를 잇따라 추진함.
    - 2017년 10월, 니시니혼철도는 베트남 북구 Hiophong시에 총 519호의 주택을 개발할 것임을 발표, 총 사업비는 45억 엔(약 450억 원)으로 2019년 9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음.
    - 베트남·싱가포르의 국영기업과의 합작법인을 설립해 해당 프로젝트를 추진할 예정으로, 니시니혼철도의 출자비율은 70%임. 약 9만5000㎡의 부지에 개별형 주택 61호와 타운하우스(단독주택을 두 채 이상 붙여 나란히 지은 집) 458호를 건설할 예정이며, 2018년 4월에 착공함.
    - 니시니혼철도는 2017년 11월에는 인도네시아에 1500호 규모의 아파트 개발 프로젝트도 발표했음.
    - 인도네시아의 부동산 기업과 공동으로 추진하며, 총사업비는 약 44억 엔(약 440억 원)으로 알려짐. 위치는 자카르타 동쪽에 위치한 Bekasi시로 현재 인근에 대학교가 건설 중. 교수 및 대학 임직원, 부유층 학생을 주 타깃으로 하고 있음.   


□ 요식업 분야 해외진출도 눈길


  ㅇ 전 세계적인 일본 음식 붐으로 일본 외식업계 해외진출 사례가 증가하는 가운데 규슈 요식업 분야 기업의 해외진출 사례도 잇따름.


  ㅇ 규슈를 대표하는 라멘 체인점 이치란(一蘭, 매출액 220억 엔, 일본 내 점포 수 74개)는 2017년 6월, 타이베이에 대만 1호점을 설립했음.
    - 이치란은 후쿠오카에서 외국인 관광객에게 가장 인기가 있는 라멘 체인점 중 하나로, 타이베이 점포는 오픈과 동시에 북새통을 이루어 이 광경이 대만 현지 언론에서도 대대적으로 보도됐음.  


이치란 대만 1호점 오픈 관련 대만 언론 보도
external_image
자료원: youtube 화면 캡처


  ㅇ 시모노세키(下関)에 본사를 둔 닛신코퍼레이션(ニッシンコーポレーション, 종업원 수 88명)은 2017년 9월 인도네시아에 신규로 투자해, 직영 다코야끼 체인점인 YAMATOYA를 오픈함.
    - 2015년 이후 인도네시아에서 프랜차이즈 형태로 YAMATOYA 3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으며, 현지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음. 2017년 2월에 2600만 엔(약 3억 원)을 투자해 현지법인을 설립했으며, 9월에 오픈한 체인점은 최초의 직영점포임.
    - 인도네시아에서도 일본 음식 붐이 지속되고 있어, 닛신코퍼레이션은 2019년까지 별도 브랜드의 일식 전문 레스토랑도 오픈할 계획을 갖고 있음.


대표적인 일본식 패스트푸드·타코야끼가 인도네시아에서 인기를 얻고 있음
 external_image
자료원: Livedoor


□ 시사점

 

  ㅇ 규슈 경제조사협회에 의하면, 2010년 이후 규슈 기업의 한국진출은 급감한 반면 동남아 지역에 대한 진출은 증가 추세임.
    - 규슈 경제조사협회의 카부 차장은 "특히 제조업의 경우 규슈 소재 주요 기업이 대부분 한국에 기 진출해, 신규 투자 프로젝트는 제한적"이라고 밝힘.   
    - 한편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지역에 대한 투자는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증액투자 계획도 발표되고 있음. 


  ㅇ 반면, 규슈지역 요식업 분야는 한국으로의 투자유치가 유망한 분야로 판단됨.
    - 규슈의 대한국 식품 수출액 꾸준히 증가: 119억 엔(2014) , 166억 엔(2015), 177억 엔(2016), 218억 엔(2017)
    - 규슈지역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 수가 최근 급증하고 있으며, 한국인이 즐겨 찾는 현지 외식업체가 다수 형성되고 있어, 해당 기업들의  한국 진출이 유망할 것으로 보임. 
    - 한국 내 1인 가구 증가로, 혼밥·혼술 문화의 본 고장인 일본식 요식업(이자카야, 1인 손님에 대응한 식당 등)의 성공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음.
 


자료원: 각 기업 인터뷰 및 홈페이지, 일본경제신문, 마이니치신문, 규슈 경제조사협회 및 KOTRA 후쿠오카 무역관 자료 종합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2017년 일본 규슈 소재 주요 기업의 해외투자 사례)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국가별 주요산업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