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 뉴스
  • 경제∙무역
공유하기

프랑스 애니메이션, 3D 바람을 타다

  • 경제·무역
  • 프랑스
  • 파리무역관 이연주
  • 2011-06-21

 

프랑스 애니메이션, 3D 바람을 타다

- 세계 3대 애니메이션 제작국, 3D 첨단기술 탑재로 작품 완성도 높여 -

- 제작비 부담과 배급망 부족, 수익구조 향상이 걸림돌이자 과제 -

 

 

 

□ 세계 애니메이션시장, 신기술 접목에 따라 관객 동원력 향상

 

 ○ 전 세계적으로 애니메이션 장편 영화가 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지난 6월 11일 폐막된 제51회 안시 애니메이션 페스티발을 통해 프랑스를 비롯한 각국 애니메이션 영화 최신 트렌드를 관찰하고 조만간 개봉될 신규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장이 마련됨.

 

 ○ 애니메이션 최강국인 미국이 올해 특별 초청국가로 지정된 가운데 프랑스 애니메이션계를 대표하는 뤽 베송 감독의 ‘A monster in Paris’를 비롯한 장편 두 편이 공개돼 정식 개봉 전 사람들이 이목을 끌었음.

 

 ○ 세계 애니메이션 시장은 전례 없는 호황을 누리는데, 최근에는 3D 기술이 접목되면서 작품 완성도 역시 향상됨.

  - 특히 첨단기술 활용에 따른 경제적 효과도 증가하고 있어 예술분야로 뿐 아니라 명실상부한 산업으로 발전하는 양상을 보임.

 

 ○ 2010년 세계 박스오피스 순위에서 ‘슈렉’이나 ‘토이스토리3’와 같은 작품이 상위권을 기록하고 높은 수익을 내자 제작비를 지원하겠다는 투자가들의 자금이 몰리는 현상도 나타남.

 

□ 프랑스 애니메이션, 지난 10년간 국내 및 해외 수출 성과 거둬

 

 ○ 프랑스는 일본, 미국과 더불어 만화와 애니메이션분야 전통 강국임. 지난10여년 간 프랑스에서 제작된 애니메이션 영화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시장으로도 수출돼 주목할 만한 성과를 거둠.

  - 뤽베송의 감독의 대표작 ‘Arthur and the invisibles(2006년작)’의 경우 해외 관객 최다 동원작으로 총 1030만 관객이 이 작품을 관람했으며, 그 외에 ‘Igor(2008년작)’, ‘아스테릭스와 바이킹(2006년작)’가 각각 420만, 270만 명의 해외 관객에게 선을 보인 것으로 집계됨.

 

 ○ 1998년에서 2010년 사이에 제작된 애니메이션 중 85%가 해외에서 개봉됐으며, 이 중 10편의 작품이 100만 명 해외 관객을 돌파함.

  - 결론적으로 20%에 해당하는 작품이 해외에서도 큰 성과를 거둔 셈인데, 이는 프랑스 일반 영화가 해외에서 거둔 실적을 훨씬 상회하는 기록임.

 

 최다 관객 동원 프랑스 애니메이션 영화

작품명

연도/감독

관람객수(백만명)

해외

국내

Arthur and the invisibles

’06/Luc Besson

10.3

6.4

Igor

’08/ Anthony Leondis

4.2

0.2

Asterix and the vikings

(아스테릭스와 바이킹)

’06/Stefan Fjeldmark, Jesper Møller

2.7

1.4

Arthur and the revenge of the Maltazard

’09/Luc Besson

2.7

3.9

The triples of Belleville

’03/Sylvain Chomet

2.0

0.9

Persepolis

’07/Vincent Paronnaud, Marjane Satrapi.

1.9

1.5

Pollux

’03/Dave Borthwick

1.3

0.9

Dragon hunters

’08/Guillaume Ivernel, Arthur Qwak.

1.3

0.6

The True Story of Puss'N Boots

’08/Pascal Hérold, Jérôme Deschamps

1.2

0.3

Kirikou and the Sorceress

(키리쿠와 마녀)

’98/Michel Ocelot

0.8

1.4

Arthur 3: The War of the Two Worlds

’10/Luc Besson

0.7

3.1

 

 ○ 프랑스산 애니메이션이 이처럼 해외에서도 인정을 받는 가운데 아쉬운 점은 상위 5개 장편 애니가 전체 관객 수의 65%를 점유할 만큼 일부 작품에 집중돼 있다는 점임.

 

 ○ 또한 10편이 100만 해외 관객을 동원하는데 성공했지만 미국산 블록버스터 애니메이션을 따라 잡기에는 역부족이라는 것도 약점으로 지적됨.

 

 ○ 특히 미국 애니메이션 제작사와 비교, 프랑스는 전 세계 배급망에서 상당히 뒤지고 있어 일부 작품성 있는 애니메이션이 개봉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있다는 점도 간과해서는 안될 부분임.

 

□ 제작비용 증가에 따른 비용 관리가 관건, 제작 투자 유치 중요성 증가

 

 ○ 3D 도입에 따른 전용 상영관 확대, 3D TV 일반화에 따른 소비 증가 등 기술적인 측면과 경제적인 측면에서 애니메이션 업계가 순풍을 타고 있다는 점은 분명하지만 반대 급부로 첨단기술 활용에 따른 비용 증가로 제작비 부담이 높아지는 것은 장애로 작용할 것이 분명

 

 ○ 제작비가 증가할 경우 프랑스 애니메이션은 자국 시장에서 벌어들이는 수익만으로는 버틸 수가 없어 해외시장에 수출이 반드시 필요함.

  - 이번 안시 애니메이션 페스티발에 출품된 뤽 베송 감독의 장편 애니 두 편의 경우 제작비가 2000만~3000만 유로 사이로 투자금 회수를 위해서는 해외 개봉을 통한 관객 동원이 필수임.

 

 ○ 이를 반영하듯 애니메이션에 대한 투자도 증가 추세를 기록, 2010년 총 투자금이 9300만 유로로 프랑스 전체 영화산업 투자 중 6.4%를 기록

 

 ○ 한편, 프랑스 국내에서 개봉된 애니메이션 전 작품이 동원한 관객 수는 3020만 명으로 전체 영화 관람객의 16.5%를 차지

  - 이 중 프랑스산 애니메이션 관객수는 420만 명에 그친 반면, ‘슈렉4’나 ‘토이스토리 3’를 필두로 한 미국 대형 애니메이션은 231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10년만의 최고치를 기록

 

□ 시사점

 

 ○ 애니메이션에 3D 기술이 접목되면서 기술력을 보유한 스튜디오에 대한 프랑스 대기업을 비롯한 제작 투자가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됨.

 

 ○ 더불어 우수한 콘텐츠와 기술력을 겸비한 해외 업체와의 협력, 투자 역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우리 업체들 역시 전체 흐름에 부합하는 아이디어와 전략을 수립, 구사해 나가야 할 것임.

 

 Arthur and the invisibles(2006년)

 아스테릭스와 바이킹(2006년)

 

 

자료원 : La Tribune, Le Figaro, Unifrance 웹사이트, KOTRA 파리KBC 보유자료 종합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프랑스 애니메이션, 3D 바람을 타다)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국가별 주요산업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