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중국, 의료에 인공지능을 더하다

  • 트렌드
  • 중국
  • 난징무역관 구은아
  • 2019-04-29

- 의료자원 불균형 현상 해결책으로 의료+인공지능 산업 부상 -

- 진료소, 내시경, 양로원에 인공지능 기술 속속 도입 -

- 적극적 정책 지원과 기술 발전에 따라 의료+인공지능 산업 확대 다양화 전망 -



 

□ 중국  의료+인공지능 산업 성장 배경


  ㅇ 최신 의료 설비와 우수한 의료자원을 갖춘 중국의 3급 갑등 병원*은 주로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대도시에 집중돼 있어 의료자원 불균형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으로 의료+인공지능 산업이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부상하고 있음.

    주*: 3급 갑등 병원: 중국은 병원의 규모와 의료 인력, 연구능력, 의료설비 등에 따라 1~3급 그리고 각 급별로 갑(), 을(), 병() 가지 ()으로 세분화가 돼 있음. 이 중 3급 갑등 병원이 가장 우수한 의료자원을 갖춘 병원임.

    - 중국 국계위(卫计委)에 따르면 2018년 11월까지 집계된 중국 내 병원은 3만 2476곳이고 이 중 3급 병원*은 2498곳으로 단 7.69%를 차지했지만 방문 환자는 전국의 50.97%를 차지함.

    주*: 3급 병원: 전국 (省)·시(市) 직속 병원과 의과대학의 부속 병원으로 501병상 이상 규모의 병원을 가리킴. 

   - 감기, 두통과 같은 경증질환을 가진 환자들이 대다수를 차지해 중증응급환자들의 응급치료가 진행되기 어려운 상황이 발생하는 심각한 의료자원 불균형 현상이 나타나고 있음.

    - 이러한 의료자원 불균형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중국은 의료+인공지능 산업 발전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임.

  

 중국 인공지능 의료시장

  

  ㅇ 2018년 쳰잔산업연구원이 발표한 <중국 의료 인공지능 시장전망 예측 및 투자전략계획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의료+인공지능 산업 급속도로 발전하고  2017 규모가 약 136억5000만 위안에  전년대비 41% 성장.

    - 2018년 말까지 중국 의료기관에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하고 지속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기관은 33.6%를 차지함. 42%는 인공지능 기술을 아직 도입하지 않은 상태이며 이 중 31%는 디지털, 정보화 단계만 마친 것으로 발표됨.


2018 의료기관 인공지능 도입 현황

 

자료: 쳰잔산업연구원


   현재 중국에서 의료+인공지능 의료 영상진단 보조, 디지털 프로필 음성인식, 가상 의사, 임상검증 보조, 유전자 배열, 약물 연구개발, 정밀 의료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 널리 사용되고 있음.


‘의료+인공지능’ 응용 분야

 

자료: 쳰잔산업연구원

 

  ㅇ 중국 의료 수요는 꾸준히 늘어나고 있지만 의료자원 분배의 불균형, 의료인원 부족 등의 문제를 인공지능을 도입함으로써 해결할 있도록 정부에서도 인터넷+인공지능+의료 산업 육성을  정책을 제시했음. 

    - 2018년 4월 중국 국무원은 국가위건위 등 부처에서 연구한 <인터넷+의료건강 발전 추진에 관한 의견>을 발표함.

    - 정책에는 인터넷 병원 합법성 인정, 인터넷+의료보험 결산 추진 등이 포함돼 있고 2020년까지 2급 이상의 병원에서는 스마트 클리닉 진료 시간별 진료예약, 검사결과 등 온라인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발표함.

 

□ 중국 내 ‘의료+인공지능’ 적용 사례

 

   2018년 11월 16일 제5회 세계 인터넷 대회에서 중국 의료 플랫폼 핑안하오이성(平安好医生)이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응용한 무인진료소를 선보.

    - 무인진료소에서는 인공지능 의사가 환자의 목소리나 이미지를 판단해 초기 진단 진행하고 클라우드 컴퓨터 닥터는 환자와 간단한 대화를 나눈 , 실제 전문 의료진과 환자를 연결시켜 질병 및 건강 검진에 대한 설명을 제공해 줌.

    - 이 진료소의 가장 큰 장점은 운영시간이 365일 24시간이기 때문에 환자는 시간 제약 없이 인공지능 의사의 추천에 따라 바로 약을 처방받을 다는 것으로 현재 기계는 100여 개의 일반의약품을 판매 중.

    - 이번 대회에서 핑안하오이성의 CEO 왕타오(王涛) 무인진료소가 의료 기술 2.0 업그레이드에 중요한 방향을 제시했고 인터넷+인공지능 출현으로 개인 맞춤형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을 있게 이라고 말함.

 

 

자료: 의신방(医信邦)

 

  ㅇ 중국 의료기기 시장의 빠른 성장과 스마트 의료 정책의 도입으로 인공지능+의료기기 시 또한 성장하고 있고 그중에서도 캡슐 내시경이 각광받고 있음.

    - 2018년 세계보건기구(WHO)는 전 세계 총 5억 위질환 환자 중 중국인이 1억2000만 명으로 24%를 차지했다는 통계를 발표했고 중국에서는 매년 위암으로 인해 50만 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밝혀짐.

    - 위암 포함한 소화기 질환 조기 발견을 위해 필요한 내시경 중에서도 교차 감염 우려, 복부 불편감, 구역질 유발 등 기존 유선 내시경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캡슐 내시경 시장이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음.


    - 중국 안한과기(安翰科技)는 자체 기술로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초정밀 위 캡슐 내시경을 개발했고 전 세계 최초로 중국 식품약품감독관리총국(CFDA)으로부터 위 캡슐 내시경 시스템 의료기기로 인증받기도 했음. 현재 연간 30만 개의 위 캡슐 내시경과 300대의 관련 설비를 생산, 중국 수 백개 병원과 건강검진기관 및 프랑스, 헝가리 등 해외 의료업체에 납품하고 있음.

 

 

자료: 매일경제신문(每日经济新闻), 기업 홈페이지

 

    - 중상산업연구원이 발표한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6년 중국 캡슐 내시경 시장 규모는 100억 위안을 돌파했고 내시경 검사 및 진료의 확대로 의료 내시경 수요는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음. 이에 따라 캡슐 내시경의 보급도 가속화되고 있어 2019년에는 시장 규모가 250억 위안을 넘을 것으로 전망됨.


중국 캡슐 내시경 시장 규모 통계 예측

 

자료: 중상산업연구원

 

  ㅇ 2017년 12월 중국 선도 IT 업체 알리바바 위탁운영을 시작 베이징에 있는 푸러위안(普乐园)은 중국 최초의 ‘스마트 양로원’으로 현재 일부 대도시에서 10여 곳 정도의 스마트 양로원이 운영되 있음.

    - 사람의 움직, 밝기, 온도 등을 감지하는 각종 센서 전자기기를 작동시켜 호흡, 수면, 운동, 환경 등 다차원적 정보로 AI 스마트 분석을 통해 노인의 건강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응급환자를 적시에 치료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함.   

    - 중국 정부는 2011년부터 여러 양로관련 정책을 발표해왔고 그중 2017년 2월 공신부, 민정부, 국가계생위원회에서는 <스마트 헬스 양로산업 발전 행동계획>을 발표해 2020년까지 100개 이상의 스마트 헬스 양로 응용 시범구를 설립하고 스마트 헬스 양로 서비스 시스템 구축을 계획함.

 

 

 

자료: 축모난고(触摸兰考), 기업 홈페이지

 

 전망 시사점

 

  ㅇ 세계적으로 의료 개혁과 더불어 의료 분야에 신기술 적용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추세로 중국에서도 인공지능 기술을 의료 시장 다양한 분야에 도입해 의료자원의 서비스 효율을 향상시키고 있음.  

    - KOTRA 난징 무역관이 인터뷰한 의료업계 종사자 장씨는인공지능은 우리를 대신해 경증질환을 가진 환자들을 진료해줄 있어 우리는 절약된 시간 더 많은 환자들을 진료할 있게 것이다. 이에 인공지능은 우리의 피로를 해소시키고 노동 강도를 완화시켜줄 것이다” 라고 말해 현지 의료업계 종사자들도 인공지능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음.  

   

  ㅇ 동맥망(动脉网) 따르면 의료+인공지능 스타트업의 CTO나 과학자 47명 중 30명은 외국이나 홍콩 및 대만에서 연구한 경험이 있어 중국 유학파 인재가 의료+인공지능 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추세임.

    - 중국과 인재교류를 통해 인공지능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방법도 고려해볼 수 있음.

 

  ㅇ 관련 지원 정책 발표와 인공지능 기술의 발전으로 무인진료소, 의료기기, 양로산업을 포함한 인터넷+인공지능+의료 분야가 더욱 다양해지고 시장 규모도 확대될 것으로 전망됨.

    - 한국 기업은 중국의 의료+인공지능 시장 관련 정부 정책과 시장 현황을 주시하고 공동 협력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음.

 


자료: 쳰잔산업연구원(前瞻产业研究院), 의신방(医信邦), 남방망(南方网), 중상산업연구원(中商产业研究院), 축모난고(触摸兰考), 매일경제신문(每日经济新闻), KOTRA 난징무역관 자료 종합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중국, 의료에 인공지능을 더하다)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