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감축에 나서는 영국

  • 트렌드
  • 영국
  • 런던무역관 박미나
  • 2018-11-28

- 미세 플라스틱 규제에 이어 플라스틱 빨대, 면봉, 스터러(stirrer)도 규제 -

    



□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 면봉, 스터러(Stirrer) 유통 및 판매 금지계획 발표

 

  ㅇ 영국 정부는 2019 10~2020 10월 중 잉글랜드(England)에서 플라스틱 빨대, 면봉, 스터러(Stirrer)의 유통 및 판매 금지를 시행할 것이라고 10 22일 발표함.

    - 이번 계획은 올 1월에 발표된 25년 환경계획(The 25 Year Environment Plan)의 ‘반드시 사용하지 않아도 되는 모든 플라스틱 폐기물 사용 줄이기’ 과제에서 비롯됨.

    - 테레사 메이 총리는 4월에 열린 영연방 정상회의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사용이 환경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 더불어 이로 인해 발생한 정화 및 처리비용을 강조하며 제조업체, 무역업 종사자, 소매업자, 도매업자, 환경단체, 폐기물 관리 조직, 과학자, 비정부 조직 및 일반 대중을 포함한 모든 관계자들이 협의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

    - 의료상의 이유로 플라스틱 빨대를 사용해야 하는 경우에 한해서는 면제조항을 둘 수 있도록 할 예정임을 밝힘. 예를 들어 약국, 음식점, (Pub)은 필요한 경우 플라스틱 빨대를 제공할 수 있음.

 

플라스틱 빨대

EMB00001be478d1

자료원: Pixabay

 

  ㅇ 영국에서는 한 해 약 47억 개의 빨대, 18억 개의 면봉, 3억 개 이상의 스터러가 사용되고 있음.

    - 영국 정부의 분석에 따르면, 특히 면봉은 사용 후 변기에 버려지는 경우가 많고 크기가 작아 플라스틱 대가 강이나 바다로 흘러들고 있으며, 버려지는 면봉 중 10% 이상이 강이나 바다로 흘러듦.

    - 영국 정부는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은 단 몇 분 동안만 사용하지만 분해되는 데는 수백 년이 걸리며, 이를 처리하기 위해 지방정부는 매년 수백만 파운드를 사용한다고 발표

 

□ 일회용 플라스틱 ‘Free’로 향해가는 영국

 

  ㅇ 영국 정부는 올해 1 9일부터 미세 플라스틱이 포함된 화장품 및 퍼스널케어의 제조 금지를 시행함. 제조 금지에 이어 6 19일부터는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 전역에서 미세 플라스틱이 포함된 제품의 판매가 금지됐음.

 

  ㅇ 올해 하반기부터 이전에는 5p를 부과했던 일회용 비닐봉지 가격을 10p로 상향 조정하면서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을 줄이기 위한 규제를 강화함. 더불어 슈퍼마켓 내 ‘플라스틱 없는 통로’를 만들기 위한 계획을 구상 중임.

    - 일회용 비닐봉지 요금 부과정책을 시행함으로써 주요 슈퍼마켓의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률이 86% 감소했고, 150억 개 이상의 비닐봉지 사용이 줄었음.

 

  ㅇ 이번 규제는 미세 플라스틱 제조 및 판매 금지, 일회용 봉지 요금 부과에 이어 빨대나 면봉의 유통 및 판매를 금지함으로써, 다른 제품을 통해 대체할 수 있는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감소를 목표로 추진됐음.

 

□ 규제 발표 그 이후

 

  ㅇ 플라스틱 빨대에서 종이 빨대로

    - 세계 최대 패스트푸드업체인 맥도날드는 지난 6 내년까지 플라스틱 빨대 제공을 중단하고 이를 종이 빨대로 대체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함. 이는 50만 명이 넘는 소비자의 불만을 접수하면서 결정된 사항이며, 영국 전역에 위치한 1361개의 매장에서 실시될 예정임.

    - 피자 체인점인 피자익스프레스는 올해 여름부터 일회용 빨대 사용을 금지, 스타벅스는 2020년까지 플라스틱 빨대 없는 매장을 계획함. 샌드위치 전문 체인점인 프레타망제(Pret A Manger) 2025년까지 플라스틱 사용이 없는 매장을 만들겠다고 발표

    - 이러한 레스토랑, 커피숍, 상점에서 불고 있는 변화는 빨대를 생산하는 제조업에도 변화를 불러일으킴. 영국 일간지 가디언지는 특히 플라스틱 일회용 빨대 대신 종이 빨대 수요가 증가해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제품이나 종이 빨대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고 분석

 

플라스틱 빨대를 대체할 수 있는 종이 빨대

EMB00001be478d3

자료원: Pixabay

 

  ㅇ 영국 공영방송사 BBC, 2020년까지 일회용 플라스틱용품 사용 금지 발표

    - BBC는 일회용 컵, 식기는 올해 말까지 사용을 금지하고 플라스틱 용기는 2019년까지 사용을 금지해 최종적으로 2020년까지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사용을 전면 금지시킬 것임을 공언

    - BBC의 토니 홀(Tony Hall) 국장은 “우리는 일회용 플라스틱으로 인한 낭비와 환경파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하며, BBC가 그 길을 이끌었으면 한다.”며 의견을 전함.

 

□ 시사점

 

  ㅇ 영국 정부는 지난 10 22일 영국 잉글랜드 내 플라스틱 빨대, 면봉, 스터러의 유통 및 판매를 금지할 것임을 발표하고 환경보호를 위해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억제하도록 촉구

    - 일회용 플라스틱의 환경적 영향에 대한 인식 증가와 작년 BBC 다큐멘터리 블루 플래닛 II(Blue Planet II)을 시청한 많은 시청자들이 플라스틱의 환경파괴에 대한 경각심을 느끼기 시작하며 영국 내 플라스틱 사용 금지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짐.

 

  ㅇ 플라스틱 대체 제품의 수요 증가

    - 영국의 스타벅스, 피자익스프레스, 프레타망제, 맥도날드 등 여러 식품점에서 플라스틱 빨대 제공을 금지하거나, 빠른 시일 내에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중단할 것임을 발표

    - 영국 일간지 가디언지는 특히 플라스틱 일회용 빨대 대신 종이 빨대 수요가 증가해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제품이나 종이 빨대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고 분석함. 이미 종이 빨대는 흔히 찾아볼 수 있는 풍경 중 하나로 자리 잡음.

 

  ㅇ 발 빠른 산업계 대응

    - 영국 산업계는 영국 정부 방침에 발맞춰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 사용 금지에 동참하고 자발적으로 플라스틱 사용을 감축하기까지 하면서 신속히 대응하고 있음.

    - 영국 진출을 앞두고 있는 한국 기업은 영국의 친환경정책과 일회용품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감안해 실리콘·종이·유리 빨대 등 대체 제품 확보에 나서고, 향후 발표될 수 있는 추가 환경규제에 대해서도 지속 모니터링해야 함.

 

 

자료원: 영국 정부 홈페이지(gov.uk), The guardian, The sun, Independent, BBC, KOTRA 런던 무역관 자료 종합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감축에 나서는 영국)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국가별 주요산업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