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 상품·산업
공유하기

수단 광산업(Mining) 동향과 기회

  • 트렌드
  • 수단
  • 카르툼무역관 임성주
  • 2018-08-12

- 금생산 세계 9위권, 시멘트, 대리석, 철광석 등 매장 -
- 석유 대체 위해 광물자원 개발 지원, 광산장비, 화학약품 등 연관재 수요 증가세 -




□ 세계 9위 금생산국 수단, 다양한 광물 매장 보유


  ◦ 수단은 2011년 남수단 독립에 따른 유전의 75% 상실, 석유를 대체할 수출산업으로 광산업 육성
    - 2016년 기준 수단 금생산은 93톤으로 세계 전체 금생산의 4% 차지(2017년 105톤, 2018 상반기 63톤). 수단 내 광산업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09년 1%, 2010년 2%, 2016년 4%로 지속 상승
    - 수도인 카르툼 내에는 연간 생산 역량이 270~360톤에 달하는 금 제련공장 소재, 금생산 및 수출은 중앙은행 및 수단 재무부에 의해 엄격히 통제되고 있음.


  ◦ 20여 년간 지속된 미국의 경제제재, 테러지원국 지정 등의 사유로 광물 탐사 및 개발은 여전히 미진한 상태임.


수단 내 광산 개발동향

 

주: 2017년 12월 기준

자료원: 수단 Ministry of Minerals


□ (금) 아프리카 3위 생산량, 수단 최대 수출품


  ◦ 최근 수단 정부는 금생산에 국가적 역량 집중. 남수단 독립 후 수출의 90% 이상을 차지하던 석유 수출이 끊기면서 이를 대체할 수출 자원으로 금생산에 집중
    - 수단 정부 자료에 따르면 수단은 남아공, 가나에 이어 아프리카 3위 금생산국으로 수단 정부는 2018년 금생산을 140톤으로 늘려 아프리카 1위 금생산국 위치에 오르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음.


  ◦ 2015년 82톤, 2016년 93톤이던 수단의 금생산은 2017년 105톤으로 처음으로 100톤을 돌파함. 2018년 상반기 생산은 63톤에 달했음. 수단 산업부는 작년 실제 금생산량은 250톤 규모로 이 중 58%인 145톤 가량이 밀수출된 것으로 추정
    - 2017 기준 금 수출은 15억2000만 달러(3만7517kg)로 수단 전체 수출의 37%를 차지하는 최대 수출품임(수단 중앙은행). 정부관계자에 따르면 여전히 전체 금생산량의 90% 정도가 밀수출되고 있는 실정
    - 수단 정부는 금 수출에 사활을 걸고 있는 상태로 모든 금 수출은 중앙은행의 통제를 받고 밀수 단속을 강화하고 있으나 영세한 다수 광물업자를 단속하는 것에는 한계
    - 2014년 10여 개에 불과하던 기업형 금생산회사가 2018년 지금은 36개사로 늘어난 상태임. 소규모 회사까지 합치면 전체 금생산 관련기업은 370여 개사로 이 중 102개사가 외국기업으로 파악. 주요 금광 회사는 아래와 같음.
    * Ariab Mining, delgo Minerals Co., Koch of Russia, Golden United Group, Hagagia(Poly Red Sea) Gold Mining Co. Ltd., Huakan Mining Co. of China, Managem Group of Morocco ,Rida Mining Co., Sahari Company for Gold Mining, and Tahi International Metal Mining Corp. of the British Virgin Islands
    - 일례로 수단 북동부 금광을 운영하는 Ariab Mining은 수단 최대 광산회사로 2014년 1.8톤의 금을 생산


□ (석유) 남수단 독립으로 생산 급감, 내수의 70% 충당, 30%는 수입에 의존


  ◦ 남수단 독립 전 하루 50만 배럴에 달하던 수단 석유생산은 2011년 남수단 독립 후 2013년 4만5000배럴, 2014년 4만2000 배럴 등 10분의 1 미만으로 급감했다가 지금은 10만 배럴 내외로 소폭 상승
    - 수단 내 4개 정유공장 중 현재 가동 중인 정유공장은 중국 CNPC가 투자한 수도 북부(Jali)의 Khartoum Refinary가 유일.  이 공장의 하루 석유 생산규모는 9만 배럴임. 이는 수단 전체 석유제품 수요의 70%에 해당하며 나머지 30%는 수입에 의존
    * 수단정부가 소유한 정유소는 포트수단(2만1700배럴), 엘오베이드(1만 배럴), Shajirah(1만 배럴), Abu Gabra(2000배럴) 4곳에서 생산이 가능했으나 지금은 석유생산 감소로 가동을 멈춘 상태임.
    - 디젤의 대부분은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가솔린은 대부분 현지에서 충당함. 디젤은 가솔린에 비해 수급이 불안정한 경우 다수 발생함. 가솔린 대부분은 현지에서 사용하고 일부 수출
    - 석유제품은 밀, 철광석을 능가하는 수단 최대 수입품으로 2017년 석유제품 수입규모는 9억 달러(145만8853 M.T) 기록. 같은 해 수단의 원유 수출량은 3억2000만 달러에 그침.


  ◦ Greater Nile Petroleum은 중국 석유공사(CNPC)가 40%, 말레이시아의 Petronas Carigali Overseas Shd. Bhd.가 30%, 인도의 ONGC Videsh가 25%, 수단 석유공사(Sudapet)가 5% 지분 보유한 회사
    - Nile Petroleum사는 수단 남부의 West Kordofan 1,2,4 광구에서 원유 생산했으나 2011년 남수단의 분리독립으로 이 광구들이 쪼개지면서 Bamboo, Bamboo West, Diffra, Garaad, Hadida, Heglig, Neem Taiyib 지역이 수단에 귀속됨.


  ◦ Star Oil은 예맨의 Ansan Wikfs Investments가 66%, 수단 석유공사가 34% 지분을 보유함. 17광구에 있는 Al-Barasaya 지역에서 하루 1만1000베럴의 원유생산 중


  ◦ 석유생산 관련 또다른 수단의 관심사는 남수단 내 석유생산 재개임. 남수단은 2013년 이후 내전으로 석유생산이 거의 이뤄지지 못하는 상태로 2018년 8월 정부군-반군 지도자 평화협정 체결
    - 평화협정 이행에서 평화 정착까지 다소 시간이 걸리겠지만 남수단 석유생산 재개 시 수출 물량이 수단 내 송유관을 이용해 수단 입장에서는 석유 확보 용이성, 송유관 사용료 징수 통한 경제난 극복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
    - 수단 정부는 9월부터 남수단 석유생산 포함 연내 석유생산이 정상화될 것이라고 주장


□ (철광석) 수단 전역에 풍부하게 매장

 

  ◦ 수단북부 Gaab와 Bagrawiya oolistic 지역에 풍부하게 매장
    - 이외 Argin, Wadi Halfa, Gedaref주의 Gallabat, Khartoum주의 동서 지역, Red Sea Hills의 Sophia, West Kordofan주의 Tulu Gossans, 남부 Darfur의 Ed el Fursan 등이 철광석 산지로 알려짐(Mohamed Ali 2014년 기준).


□ (시멘트) 수단의 대표적 제조업 중 하나


  ◦ 시멘트 제조는 수단의 대표적인 제조업 중 하나로 8개의 시멘트 공장 보유. 이들 전체의 연간 생산능력은 1030만 톤이며 2016년 기준 연간 생산량은 300만 톤 규모로 내수 충당
    * Al-Salam(2008년 설립), Atbara, Rabak, Berber, Aslan, El-Takamul(2010년 설립), Nile Cement, Al-Rajhi, Al-Shamal, ASEC 등


□ (기타) 건축자재인 고령토, 셰일, 대리석 등 생산


  ◦ 라테라이트는 낮은 철 함유와 높은 점토가 포함돼 벽돌 제작에 사용. 벽돌 제조사는 대부분 카르툼에 위치하나 건설수요 감소로 라테리이트 생산도 감소세


  ◦ 수단의 대리석 생산량은 2013년 1000c/m, 2014년 900c/m 기록
    * 주료 대리석 매장 지역: Derdudeib, Marsh Arkuyai and Minan regions in the state of Red Sea, the Es Semeih area in the state of north Kordofan, the nayfer er Rugayig area in the State of White Nile, the Rashad area in the State of South Kordofan, and the West Berber-Atbara area in the State of River Nile


□ 시사점


  ◦ 수단 정부는 2011년 남수단 독립으로 유전의 75% 상실한 이후 석유를 대체할 외화공급원 개발 위해 광산업 개발에 역점 
    - 굴착기, 적하기 등 광산장비는 국가전략품목으로 지정돼 수입 시 각종 세금 및 수수료 면제


  ◦ 관련 장비(탐사, 채굴, 보호 장비), 화학제품(광물처리, 제련용) 수요가 지속 증가. 이런 추세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으로 한국 기업에 수출호기로 작용 중

   

  ㅇ 수단 대기업 중 하나로 광산장비 및 건설장비를 수입 판매하는 CTC엔지니어링의 Elmoiz Abusinn는 “현재 수단 광산업이 소규모, 금생산에 집중됐지만 정부 지원, 기업 진출이 커지는 분야로 관련 장비, 화학제품 등 수요가 커지고 있다. 다만 최근 외화 부족으로 인해 정부가 수입을 통제하고 있는 것이 문제지만 광업은 정부의 핵심육성 분야로 경제사정이 개선되면 관련 수요가 가장 빠르게 크게 증가할 것이다”고 언급


  ◦ 관련 전시회 참가, 면대면 마케팅을 통해 유력 파트너를 발굴해 시장확대에 대응할 필요가 있음.



자료원: Ministry of Minerals, Sudan Vision, KOTRA 카르툼 무역관 자료 종합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수단 광산업(Mining) 동향과 기회)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국가별 주요산업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