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日, 수소사회 실현 다가오나

  • 트렌드
  • 일본
  • 오사카무역관 조은진
  • 2017-01-04

- 버스, 지게차도 수소 연료전지 차 등장 -

- 수소 충전소 병설 편의점도 확대 계획 -

 

 

 

□ 일본 정부의 수소사회 실현 계획

 

  ㅇ 일본 정부는 수소 연료전지 자동차(FCV) 등 도입을 확대하고, 수소 발전을 본격 도입해 전체적으로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는 사회 실현을 목표로 하고 있음.

    - 우선 기술개발 지원을 통해 ‘궁극의 친환경 차’인 수소 연료전지 차를 2030년까지 80만 대로 늘릴 계획

    - 또한, 수소 충전소를 2025년까지 현재의 4배인 320개로 확대할 계획임.

    - 특히 수소 충전소 건설비가 1개소당 4억~5억 엔으로 일반 주유소(1억 엔 전후)보다 높고 운영비도 연간 4000만~5000만이 소요된다는 점을 감안, 시설 비용 감소를 위한 기술개발, 셀프 충전 허용 등 규제 완화를 검토 중임. 

 

수소사회 실현을 위한 3단계 대책 및 로드맵

 external_image

자료원: 경제산업성

 

□ 수소 충전소 확대를 위한 업계 노력 가속화

 

  ㅇ 일본 정부는 수소 연료전지 자동차 보급 확대의 최대 걸림돌이 수소 충전소 부족이라는 점에서, 대기업이 비용을 분담하게 해 수소 충전소 정비를 가속화하도록 한다는 계획


  ㅇ 이에 따라 자동차 및 에너지 기업 등이 협력해 수소 충전소 설치를 위한 공동출자 회사를 2017년을 목표로 설립 추진 중

    - 참여 기업은 도요타 및 혼다 등 자동차 대기업, JX, 이와타니 및 도쿄 가스 등 에너지 기업 등

    - 정부는 출자하지 않지만 개별 기업이 수소 충전소를 정비하는 것보다 후한 보조금을 지급해 수소 충전소 보급 확대를 지원한다는 계획 

    - 일본 정부는 2016년 3월까지 수소 충전소를 100개 설립한다는 계획이었지만, 5월 말 기준 약 80개에 불과해 충전소 증설을 앞세우고 있음.

 

  ㅇ 세븐-일레븐, 수소 충전소 병설 편의점 확대 계획

    - 세븐-일레븐은 2016년 2월 이와타니 산업과 협력해 수소 충전소 병설 편의점 2곳을 도쿄와 아이치현에 개설했으며, 향후 몇 년간 10~20개로 확대한다는 계획

    - 닛케이 신문에 따르면, 세븐-일레븐 도쿄 이케가미 매장에서 수소를 충전하는 이용자 수는 일평균 5명이며, 수소의 가격은 세전 ㎏당 1100엔

    - 세븐 일레븐은 동일본 대지진 이후 재해 시 인프라 역할을 하는 편의점에 대한 시민의 기대에 부응하면서 편의점의 경쟁력을 높인다는 계획

    - 현재 이케가미 매장에서는 수소를 통해 연료전지를 가동, 편의점에서 사용되는 전력에 충당하고 있음.

 

수소 스테이션과 함께 설치된 세븐 일레븐 편의점 이미지

external_image

자료원: 세븐일레븐 홈페이지


□ 수소 연료전지 지게차 및 버스도 등장

 

  ㅇ 일본에서는 2014년 12월 도요타 자동차에서 수소 연료전지 차량인 미라이를 출시하고, 혼다 자동차에서도 2016년 3월 ‘클라리티 퓨어셀’을 출시했음. 

    - 일본 정부는 2020년까지 4만 대를 판매한다는 목표를 내걸었으나, 2016년 5월 기준 판매대수는 600대 정도에 불과

 

  ㅇ 이러한 상황에서 지게차와 버스도 수소 연료전지 차량이 등장하고 있어 수소사회 실현의 가능성이 엿보임.

 

  ㅇ 도요타 자동직기, 연료전지 지게차(FCFL) 간사이 공항에 납품

    - 세계 최대 지게차 기업인 도요타 자동직기는 2004년부터 FCFL 개발에 착수, 2016년 7월 출시에 이어 11월에 간사이 공항 납품에 성공

    - 이 제품의 가격은 1512만 엔으로 엔진 지게차의 5배, 전지 지게차의 3.7배이나, 실내에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전지 지게차와 달리 약 120만 엔에 달하는 고가의 배터리 교환 필요성이 없고, 충전시간은 3분으로 짧은 강점이 있음. 

    - 특히 불특정 지역에서 운행되는 승용차와 달리 산업용 차량은 특정지역에서만 운행되기 때문에, 충전소 등 인프라 문제 부족 문제도 더 쉽게 해결 가능

    - 간사이 공항에는 약 400대의 지게차가 운영되고 있는데, 간사이 공항 운영사는 향후 지게차를 모두 FCFL로 교체한다는 계획으로, 이와타니 산업에서 간사이 공항에 수소 충전소를 추가로 건설 중

 

  ㅇ 도요타 자동차, 연료전지 버스 출시에 이어 렉서스 연료전지 모델도 출시 계획

    - 도요타 자동차는 2017년부터 연료전지 탑재 버스를 일본 최초로 판매할 계획

    - 가격은 1억 엔 정도로 비싸지만, 국토교통성에서 구매가격의 일부를 보조할 계획임. 

    - 또한, 도쿄도는 내년 중 연료전지 버스를 5대 도입하고, 장애인 올림픽이 개최되는 2021년까지 80대로 늘릴 계획

    - 이에 더해 도요타 자동차는 고급차 브랜드인 렉서스에도 연료전지 모델을 도입한다는 계획임.

 

수소 연료전지 지게차 및 버스

도요타 자동직기의 연료전지 지게차

도요타 자동차의 연료전지 버스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자료원: 각 사 홈페이지


□ 시사점

 

  ㅇ 일본, 수소사회 실현을 위한 노력 가속화

    - 안전하고 경제적이며 친환경적인 수소 에너지 사용 확대를 위한 정부의 정책적 지원뿐 아니라, 기업의 협력 강화로 수소 충전소 증가 및 수소 연료전지 차량 판매 확대 등이 기대됨.

 

  ㅇ 국내에서도 평창 올림픽을 겨냥해 수소 연료전지 자동차 및 택시를 선보인다고 발표해 기대를 모으고 있음.

    - 보급 확대를 위해서는 수소 연료전지 차량과 수소 충전소의 설치 및 운영비용 절감을 위한 노력 등이 필요함.

 

 

자료원: 일본경제신문, 경제산업성 및 KOTRA 오사카 무역관 자료 종합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日, 수소사회 실현 다가오나)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국가별 주요산업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