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 상품·산업
공유하기

아세안 최대 주류 소비국, 태국의 주류시장 동향

  • 트렌드
  • 태국
  • 방콕무역관 김민수
  • 2016-08-16

 

아세안 최대 주류 소비국, 태국의 주류시장 동향

- 최근 소비자 선호가 고급화, 다양화돼 와인 및 혼합주 등의 인기 상승세 –

- 한류 열풍으로 국산 소주, 과실혼합주의 인지도 상승 중 –

 

 

 

□ 태국 주류시장 동향 및 특징

 

 ○ 태국 주류시장은 반등하지 못하고 있는 경제상황, 주류 특소세 인상으로 인해 소비량 측면에서 다소 주춤하는 모습을 보임.

  - 80%를 넘어서는 높은 가계부채율이 주류 소비를 제한하고 있는 실정임.

  - 2015년 3월, 국가 스포츠 발전기금을 확보를 위해 태국 정부에서는 기존 주류세에 추가 2%를 부과해 주류가격이 인상됨.

 

 ○ 국민의 건강한 생활습관을 장려하고 아세안 최대 주류 소비국의 이미지를 탈피하고자, 태국 정부는 태국인 주류 소비 감소에 앞장서고 있음.

  - 2013년 태국 알코올 소비 연구소(Center for Alcohol Consumption, CAS) 연구에 따르면, 만 15세 이상 태국인 1인이 소비하는 알코올량이 연 7.1ℓ로 아세안 국가 중 1위를 차지함.

  - 2015년 8월, 주류통제법(Alcohol Beverage Control Act B.E 2551(2008)) 개정안이 발효되면서 대학교를 비롯한 고등교육기관 반경 300m 이내 바, 클럽, 소매상 등에서의 주류 판매가 금지됨.

  

아세안 국가 내 주류 소비량

 자료원: 태국 알코올소비연구소(CAS) 연구자료를 바탕으로 Thai PBS 작성

 

 ○ 태국은 교양과 학식이 있는 여성들은 술을 마시지 않는다며 여성 음주를 터부(taboo)시 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강해 정기적으로 음주를 즐기는 여성의 비율이 적으나, 점차 대학생들을 비롯한 젊은 층에서는 이러한 인식이 사라져가고 있음.

  - 여성들은 분위기를 내는데 좋은 와인류와, 도수가 낮고 부드러우며 향이 좋은 바로 마실 수 있는 혼합주인 레디투드링크(Ready to Drink, RTD)류를 선호함.

  - 2001년 9.79%에 불과했던 여성 음주 비율이 2014년에는 12.92%까지 상승함.

 

성별에 따른 주류 소비인구 비중

(단위: %)

자료원: CAS 자료를 바탕으로 KOTRA 방콕 무역관 작성

 

□ 태국의 주류 소비규모

 

 ○ 태국에서 소비되는 주류량은 2013년부터 매년 소폭 감소세에 있음.

  - 2015년 태국 주류 소비량은 전년대비 0.8% 감소해 26억8200만ℓ를 기록함. 총소비량의 70%를 차지하는 맥주 소비량 감소가 전체 주류 소비량 감소를 야기한 주요인으로 분석됨.

  - 맥주를 제외한 RTD류, 흔히 양주라 불리우는 증류주(Spirits)는 전년대비 각각 4.6%, 2.4% 증가함. 와인의 경우, 2010~2015년 사이 89.2%의 신장률을 달성하며 가장 가파르게 성장하는 주류 품목임.

 

2010~2015년 태국 주류 소비 추이(소비량 기준)

            (단위: 백만ℓ)

주: 레디투드링크(RTD) 및 혼합 주는 화이트 럼, 보드카, 진, 데킬라 등과 과일맛 음료, 에너지 드링크, 주스 등과 혼합된 화이트 스피릿을 베이스로 한 RTD와 버번위스키, 럼, 스카치 등의 브라운 스피릿 등과 콜라 등이 혼합된 한 RTD로 나뉨.

자료원: Euromonitor International

    

 ○ 태국 주류시장은 판매액 기준으로는 꾸준히 성장하고 있음.

  - 2015년 한 해 동안 태국에서 4352억 밧(12억4600만 달러)의 주류가 판매됐으며, 이는 전년대비 5.8% 증가한 수치임. 상승세가 가장 두드러진 품목은 와인으로 전년대비 14.2% 상승함.

 

2010~2015년 태국 주류 소비 추이(판매액 기준)

(단위: 백만 밧)

자료원: Euromonitor International

    

□ 태국 주류시장 수입 동향

 

 ○ 태국 상무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기준 태국에 취급되는 수입 주류의 74.97%가 유럽산이며, 미국으로부터 3.31%, 일본으로부터 0.61%, 아세안 국가로부터 5.87%의 주류를 수입하고 있음.

  - 태국은 전통적으로 영국산 주류 수입에 대한 의존도가 가장 높으나, 수입 규모는 해마다 감소해 2012년 전체 수입량의 53.04%를 차지하던 것이 2015년에는 44.23%를 차지함.

  - 아세안 자유무역협정(ASEAN-FTA)에 따라 2010년 1월부터 태국으로 수입되는 아세안 국가의 주류는 수입관세가 0%로, 베트남산 및 인도네시아산 주류의 수입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음.

 

태국의 국가별 주류 수입규모(2013~2015년)

(단위: 백만 달러)

자료원: 태국 상무부

 

□ 주류시장 경쟁구도

 

 ○ 태국의 주류시장은 타이 베버리지(Thai Beverage, 2015년 시장점유율 45.8%)와 분러드(Bood Rawd, 2015년 시장점유율 41.3%)의 시장점유율이 87%를 차지하는 양자 경쟁구도임. 프리미엄 맥주인 하이네켄을 생산하는 타이아시아퍼시픽(Thai Asia Pacific Brewery)사의 경우, 태국 주류시장 내 점유율이 3% 수준에 불과함.

 

Thai Beverage사의 특징 및 대표상품

자료원: Thai Beverage사 홈페이지

 

Boon Rawd Brewery사의 특징 및 대표상품

자료원: Boon Rawd Brewery사 홈페이지

 

Thai Asia Pacific Brewery사의 특징 및 대표상품

자료원: Thai Asia Pacific Brewery Co., Ltd사

 

□ 태국에서 주류 유통 시 유의사항

 

 ○ 주류 유통 라이선스

  - 태국에서의 주류 유통을 위해서는 소비세국(Excise Department) 및 산업사업부(Department of Industrial Works)로부터 주류 유통 라이선스를 발부받아야 함.

 

 ○ 주류 판매 제한

  - 주류 소매판매 시간이 일일 10시간으로 제한돼 있으며, 판매 허용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 오후 5시부터 자정임.

  - 또한, 불교 관련 국경일 및 선거일에는 주류 판매가 금지됨.

 

 ○ 주류 광고 및 홍보에 대한 엄격한 규제

  - 주류 광고 시 연예인 등 유명인사를 모델로 고용할 수 없으며, 술병이나 캔 등이 직접적으로 보이거나 음주를 권장해서도 안 됨. 단지 회사의 로고만 노출할 수 있으며, 주류 광고 허용시간은 밤 10시 이후부터 새벽 5시 이전으로 제한됨.

  - 연예인 등 유명인사가 술병을 들고 포즈를 취한 뒤 사진을 찍어 자신의 소셜 네트워크 등에 올리는 것도 법에 저촉되는 행위임.

 

□ 결론 및 시사점

 

 ○ 태국 정부 엄격한 각종 주류소비 규제책으로 인해 태국인들의 주류 소비 증가는 기대하기 어려운 실정이나, 주류시장의 성장에 있어 증가하는 외국인 관광객의 비중 및 여성 음주자의 비중을 고려해야 함.

  - 2015년 한 해 동안 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3000만 명으로, 태국 정부는 2016년에도 최소 10%의 관광객 증대를 예상하고 있음. 외국인들 사이에서는 태국산 맥주, 수입 와인, 양주 등을 중심으로 주류 소비가 이루어짐.

  - 여성 음주자들 사이에서는 와인 또는 상대적으로 목 넘김이 부드럽고 도수가 낮은 RTD 품목이 인기가 있음.

 

 ○ 태국 맥주시장은 이미 성숙기에 접어든 상태로, 태국 맥주 제조업체들도 브랜드 이미지를 바꾸거나 적극적인 해외 확장전략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임.

  - 이에 따라, 기존에 유통되지 않았던 다양한 세계 맥주들의 수입 및 유통이 연간 두 자릿수 수준으로 급성장했으나, 2015년을 기점으로 맥주 수입 역시 감소세로 전향함.

  - 따라서 특장점이 없는 한국산 맥주는 태국 시장에서 성공하기 어려움.

 

 ○ 지속적인 한류 열풍으로 방콕 내 한인타운 및 쇼핑몰에 입점해 있는 일부 한식 프랜차이즈 등을 중심으로 한국 음식이 정착 중. 이에 따라 ‘소주’ 또는 기타 ‘과실 혼합주’의 인지도가 높아지는 추세임.

  - 한국 드라마에서 한국인들의 음주 장면이 자주 노출됨에 따라 한국 문화 체험의 일환으로 한국 주류를 접하거나, 한국 음식에는 한국 주류가 어울린다는 인식을 심어주는 등 한류와 연계된 마케팅이 주목을 받을 수 있을 것임.

 

 

자료원: 태국 상무부, Bangkok Post, Boon Rawd Brewer사 홈페이지, CAS, Euromonitor International, Thai Asia Pacific Brewery 사 홈페이지, Thai Beverage 사 홈페이지Thai PBS 및 KOTRA 방콕 무역관 자료 종합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아세안 최대 주류 소비국, 태국의 주류시장 동향)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