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 상품·산업
공유하기

동아시아 이슬람금융의 허브로 도약하는 말레이시아

  • 트렌드
  • 말레이시아
  • 쿠알라룸푸르무역관 복덕규
  • 2014-09-29

 

동아시아 이슬람금융의 허브로 도약하는 말레이시아

- 말련, 2014년 상반기에만 10억 달러 수쿠크 발행, 총 누적자산 1,445억 달러 규모 –

- 세계 최초로 사회적책임 수쿠크(SRI Sukuk) 도입 -

 

 

 

□ 말레이시아 이슬람금융의 발전

 

  말레이시아의 이슬람금융은 50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으나 본격적으로 말레이시아가 이슬람금융의 중심으로 부상한 것은 국제시장의 틈새를 파고들기 위해 2001년 중동에 처음 진출해 이슬람채권(수쿠크)을 발행하기 시작하면서라고 할 수 있음.

 

  말레이시아는 16개의 이슬람은행과 11개 이슬람보험사를 보유하고 있으며, 2014년 5월 현재 이미 국내 금융의 24%에 달하는 이슬람금융 비중을 2020년까지는 4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장려정책을 추진 중

 

  2014년 상반기에만 32억5000만 링깃(약 10억 달러)에 달하는 수쿠크가 말레이시아 이슬람은행에 의해 발행됐고, 금년 5월까지 이슬람은행의 자산이 이미 4340억 링깃(1445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음.

 

  2014년 말레이시아 수쿠크 시장도 말레이시아 경제성장의 뒷받침을 받아 견고한 성장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음.

 

  현재 말레이시아 이슬람 은행 중에서 '수쿠크' 발행규모를 기준으로 보면 CIMB 은행이 선두를 달리고 있고, 그 뒤를 HSBC와 MAYBANK가 쫓고 있는 상황이라고 하며, 말레이시아 이슬람은행의 원조라 할 수 있는 말레이시아 이슬람은행(Bank Islam)은 일반 시중은행보다 뒤쳐져 있는 상태임.

 

 

□ 최근의 말레이시아 주요 수쿠크 발행 사례

 

  말레이시아의 부동산개발 대기업인 Sunway사는 말레이시아 증권위원회(Securities Commission)로부터 무다라바(Mudharabah) 형태의 20억 링깃(7억 달러) 수쿠크를 발행한다는 허가를 최근에 받았음.

  * '무다라바(Mudharabah)'는 투자자가 특정 사업에 투자하기 위해 경영기법을 제공하는 사업가와 맺는 계약

 

  말레이시아 최대 오프쇼어 선박회사인 Bumi Armada사도 무라바하(Murabahah) 형태의 20억 링깃(7억 달러) 수쿠크를 발행했는데, 10년 보유기한(Tenure)에 연 이익률 6.35%의 조건이라고 함.

  * '무라바하(Murabahah)'는 이슬람 은행이 주택이나 물건을 사려는 사람과 계약을 맺고 이 사람을 대신해 대금을 매도자에 지급한 뒤 매수자로부터 대금과 일정 비용을 상환 받는 방식

 

□ 수쿠크 시장의 진화: SRI Sukuk

 

  2013년 10월 나집총리의 예산안 기조연설에서 처음 소개된 'SRI sukuk'은 기존의 이슬람금융에 ‘사회적책임(Social Responsibililty)’을 접목시킨 개념으로, 지속가능경영을 중시하는 서구 투자자까지 적극 유치하려는 포석이 깔린 금융상품으로 진화를 의미함.

 

  말레이시아 증권위원회(SC)는 기존의 수쿠크 가이드라인과 별도로 SRI sukuk에 대한 별도의 규정을 마련해 공시함으로써 SRI sukuk의 출범을 공식화했음.

 

  SRI sukuk은 에너지절감이나 풍력, 태양광과 같은 신재생에너지 활용, 학교나 공공병원, 서민주택건설 그리고 각종 이슬람기부(AWQAF) 자산 건립프로젝트 등에 활용될 예정임.

 

□ 글로벌 이슬람금융 시장 동향

 

  글로벌 이슬람금융시장은 2000년대 이후 연평균 15%의 급성장을 지속하고 있으며, 2014년 이미 금융시장 규모가 2조 달러를 돌파한 상황임.

 

  이러한 성장세를 타고 유럽과 아시아 금융중심이 적극적으로 수쿠크 발행에 나서고 있는데, 영국과 홍콩에 이어 룩셈부르크, 더블린, 두바이, 쿠알라룸푸르 등이 글로벌 수쿠크 허브로 부상하기 위해 뜨거운 경쟁을 벌이고 있음.

 

  이 밖에도 동아시아 국가 중에 일본이나 필리핀까지도 금융관련 법규와 제도를 수정해가면서 이슬람금융 유치에 나서는 중임.

 

□ 시사점

 

  투자자에게 저렴하게 투자자금을 조달하고, 금융권의 활성화를 모색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으로 새로운 자금원을 발굴해가야 한다는 측면에서 볼 때 중동의 석유자본을 끌어다 쓸 수 있는 이슬람금융의 활용이 불가피한 상황임.

 

  비록 한국에서는 과세 형평성 문제와 종교적인 거부감 등으로 인해 이슬람금융의 국내도입이 좌절되면서 활발한 논의까지 중단된 상황이지만, 국내가 어렵다면 해외사업에 대해서라도 수쿠크를 활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논의와 대안 모색이 절실한 상황임.

 

  이러한 맥락에서 KOTRA에서는 9월 말 COEX에서 ‘국제금융기구(MDB)-글로벌개발펀드 프로젝트플라자’를 개최하면서 세부 주제로 ‘이슬람금융’을 다룰 예정이며, 말레이시아에서 가장 많은 수쿠크를 발행한 실적을 가진 CIMB은행에서 연사를 초청해 설명회와 상담회를 열 예정임.

 

  제3국에서의 프로젝트에 제3국에서 수쿠크를 발행해 이슬람금융을 활용할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해 현재의 교착상태를 돌파해 보려는 시도라고 할 수 있음.

 

  한국이 이슬람금융 허브로 성장할 수도, 할 필요도 없다고 해도 이슬람금융을 활용해 글로벌 시장개척과 투자진출을 도모하는 노력까지 중단해서는 안 되며, 이를 위해 한국 금융기관과 경쟁력있는 자금이 필요한 기업의 적극적인 대안 모색 노력이 필요함.

 

 

자료원: 현지 언론 보도, KOTRA 쿠알라룸푸르 무역관 의견 종합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동아시아 이슬람금융의 허브로 도약하는 말레이시아)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국가별 주요산업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