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 상품·산업
공유하기

13억과 스마트한 비즈니스 네트워크, 중국 BSNS시장을 주목하라

  • 트렌드
  • 중국
  • 선양무역관 양유
  • 2013-08-09

 

13억과 스마트한 비즈니스 네트워크, 중국 BSNS시장을 주목하라

- 中, 5000만 회원 활동 중 최근 3년간 매년 신규 가입자 60% 증가 -

- 인맥관리와 IT의 결합, 자신이 포함된 업계의 인맥동향 파악 및 관리 –

 

 

 

 

비즈니스 소셜 네트워크(BSNS): 기존 오락성의 소셜 네트워크에서 벗어나 전문직 종사자와 과거 혹은 현재의 동료, 고객, 파트너 등과 쉽게 소통하고, 비즈니스 인맥을 구축하도록 도와주는 서비스. 동료의 평가와 엄격한 프로필 심사로 검증을 받음. 자신의 인맥 외 제3자와의 교류(인맥의 인맥)를 활용해 신규 시장 개척의 도구로도 쓰임.

 

□ 비즈니스 소셜 네트워크 시장분석

 

해외 시장

업체명

내용

Linked in

2002년 미국에서 설립된 최초의 BSNS회사. 2013년 상반기 전 세계 2억3800만 명의 회원을 보유함. 최근 3년간(~2013) 연평균 102%의 성장률을 기록했고, 핵심 비즈니스는 ‘구인 및 구직 관련 서비스’ 임. 광고·마케팅 관련, 영업 관련(바이어 발굴 및 신규 시장 개척) 서비스로 영역을 확장 중임. 2011년 ‘재스민혁명’ 이후 중국에서 접속 불가.

Viadeo

2004년 프랑스에서 설립됨. 2013년 상반기 전 세계 5000만 명의 회원을 보유함. 유럽·아프리카·남아메리카 등을 중심으로 현지화 전략을 통해 폭넓은 가입자 기반을 구축함. 초기부터 다양한 언어와 지역·문화에 초점을 맞춤. 2009년 합병한 중국 자회사인 티안지왕(天际网)은 매월 신규 가입자가 50만 명씩 늘어나 급성장했으며 2013년 기준 1400만 명의 이용자를 확보함.

Linknow

2007년 설립된 한국 최대의 BSNS. 회원 수는 2011년 기준 15만 명. 회원 중 66%는 직장인, CEO 11%, 컨설턴트 9%, 학생 6%. Linked in의 한국어 서비스 시작으로 성장 정체 중임

자료원: 링크드인, 비아데오, 링크나우 각 사이트, 구글

 

중국 시장

업체명

내용

위링크(若邻网)

2004년 설립된 중국 최초의 BSNS 사이트. 본사는 상해에 있으며 2012년 기준 1200만 명의 회원 보유함. 대학생의 ‘구인 및 구직 관련 서비스’에 영업 부문을 집중해 폭넓은 인재 풀을 갖고 있음. 71개의 직업군 아래 792개 직업의 다양한 사용자가 존재하며, 2만 명의 헤드헌터와 5만 명의 인사담당자·임원이 사용함. 신규 취직시장에 더욱 집중해 2013년 사이트를 새롭게 개편함. (구직자를 위한 연봉검색 및 인사담당자를 위한 개인 페이지)

티엔지왕(天际网)

2005년 설립됐으며 본사는 북경에 있음. 현재 1400만 명의 가입자를 보유함. 2009년 세계 2위 기업 ‘Viadeo’와의 합병을 통해 자회사로 다시 태어남. 전문적인 관리 시스템을 습득해 급속도로 성장함. 2012년 기존의 부족했던 ‘신규 취업’ 분야에 투자해 입시 정보 제공 및 졸업생과의 교류 프로그램을 신설함.

런허왕(人和)

2005년 5월 설립됐음. 2012년 7월 기준 400만 명의 회원을 보유함. 이 중 83%는 학사 이상이며 5만 명의 전문직 종사자 회원을 보유함. 회원의 기본 데이터 및 업무분야·지역·회사·지위·출신학교 등 세분화된 정보를 채용 담당자 및 사용자 간 공유. 세분화된 정보를 바탕으로 전문화된 마케팅 서비스 제공.

따지에왕(大街)

2009년 3월 설립됐음. 대학생을 대상으로 특화된 BSNS 서비스 제공함. 2011년 상반기 620만 회원에서 2013년 상반기 2400만 명의 회원으로 증가함. 전국 300개 대학교에 회원이 골고루 분포하며, 회원 중 학사/석사 이상의 비율이 90%임. 2013년부터 직장인(화이트칼라 영역의 회원) 저변을 확대 중임. 2011년 7월 중국 최대 학원 체인, ‘신동방(新方)’ 학원을 비롯한 3개 학원의 투자를 받음.

요우스왕()

2010년, 기존의 BSNS 사이트가 신규 취업자에 집중된 점에 착안해 본연의 기능인 취업자 간의 인맥교류, 관리와 사업개발, 재취업 부분에 집중해 급성장함. 100만 명의 회원을 보유함. 회원 중 84%가 벤처캐피털, 사모펀드 업계 종사자이며, 1만5000명의 CEO와 CTO가 활동 중임. 철저한 인증관리 시스템과 회원 간의 상호평가를 통해 사이트의 신뢰성을 입증받음.

찡웨이왕(经纬网)

2011년 3월 설립됨. 기존 BSNS와의 차별화를 위해 가입 시 개인 정보를 효과적으로 이끌어내는 설문지를 도입함. 또한, 관계를 맺은 회원들의 이직 신규 사업 등의 변화를 보여주는 알람표를 도입함. 회원들 간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커뮤니티 제공. 회원 타겟은 평균 25~45세의 전문직·화이트칼라·CEO임.

자료원: 위링크, 티엔지왕, 런허왕, 따지에왕, 요우스왕, 찡웨이왕 각 사이트, 百度

 

연도에 따른 중국 BSNS 사이트 신설 현황

자료원: BSNS 각 사이트, 百度

 

  - 초창기 BSNS 사이트인 티엔지왕(天际网), 위링크(若邻网)는 Linked-in을 모방한 사이트였지만, 신규 취업시장 강화 및 연봉검색 기능 등 사용자의 요구를 보완하며 특색을 갖춤.

  - 이후 개설된 BSNS 사이트는 학원과의 연계 또는 전문가 집단 등 특색을 갖고 차별화 전략을 펼침.

 

 중국 최근 3개월 BSNS 순위(접속량, 회원접속량 기준)

순위

기업명

1

위링크(若邻网)

2

티엔지왕(天际网)

3

런허왕(人和)

4

요우스왕()

자료원: iwebchoice, iResearch

 

  - 북경에 본사가 있는 티엔지왕과 상해에 본사가 있는 위링크의 회원 수는 각각 1400만 명, 1200만 명으로 ‘北天,南若’로 불림.

  - 2010년 설립된 ‘요우스왕’은 전문성을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해 4위에 위치함.

 

□ 시사점

 

 ○ 효과적인 비즈니스 도구로 활용 가능

  - 중국 비즈니스의 효과적인 인맥 관리 및 검증 도구로 활용 가능하고, 구인, 구직 비용의 절감 및 마케팅 도구로 사용 가능함.

 

 ○ 문화의 특수성 반영해 급성장

  - 2011년 재스민 혁명 이후 중국 내 Linked in 접속이 차단된 상황에서 로컬기업은 고유의 문화적 특수성을 반영해 급성장함.

 

 ○ 개인 수요에 맞는 BSNS 선택 필요

  - 여러 신생기업의 각축 속에서 BSNS는 신규 취업 혹은 재취업분야 등 각각의 분야를 살려 특화됨. 개개인의 수요에 맞는 BSNS 선택이 필요함.

 

□ 비즈니스 소셜 네트워크 활용법

 

 ○ 직업 종사자

  - 기존 인맥(일촌)의 관리 및 이촌(일촌의 일촌)의 연결을 통한 인맥 확장 및 사업/재취업 기회

  - 비즈니스 인맥의 인사이동 및 사업 등 동향 파악

  - 체계적인 프로필 관리 및 일촌의 평가를 통한 검증

  - 그룹활동을 통한 전문가 집단의 형성 및 사업 기회 발굴

 

 ○ 기업

  - 기업 페이지 검색 및 상대 기업의 신뢰성 검증

  - 자세한 회원의 프로필을 바탕으로 타겟 마케팅 가능

  - 잠재 바이어 검색/접촉

  - 브랜드 페이지(프로필)을 통한 기업 홍보

  - 원하는 조건의 구직자 검색

 

개인 프로필 및 기업 페이지

 

①기업 페이지

 

②개인 페이지

자료원: 티엔지왕(天际网)

 

 ○ 구직자

  - 그룹활동을 통한 취업상담 멘토 찾기

  - 회사 면접관에 대한 생생한 정보

  - 지역/직종별 365일 구직 활동 가능

 

자료원: 티엔지왕(天际网)

 

 

자료원: BSNS 각 사이트, 百度, iResearch, iwebchoice, KOTRA 선양 무역관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13억과 스마트한 비즈니스 네트워크, 중국 BSNS시장을 주목하라)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