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 상품·산업
공유하기

독일의 바이오디젤 산업현황

  • 트렌드
  • 독일
  • 프랑크푸르트무역관 슈퍼관리자
  • 2008-04-11

독일의 바이오디젤 산업 현황

 

보고일자 : 2008.4.11.

박은영 프랑크푸르트무역관

eypark@ktcffm.de

 

 

□ 지속가능한 에너지 자원, 유채기름

 

 ○ 독일에서 바이오 디젤은 주로 천연 식물성 기름으로 제조되고 있음. 특히 유채기름이 압도적 비중을 차지함. 유채씨의 기름 함유율은 40~45%이며, 연료로 사용되기에 적합한 특성을 보유하고 있어서 유채는 지속가능한 에너지 자원으로서 많은 각광을 받는 상황임.

 

 ○ 2007년 현재 독일의 유채 재배면적은 160만㏊에 이르며, 1㏊당 생산되는 유채기름은 약 1600ℓ에 달함. 이는 100㎞당 7ℓ를 소모하는 디젤 자동차가 약 2만㎞를 달릴 수 있는 양임.

 

 ○ 동시에 1㏊의 유채밭에서 생산되는 산소의 양은 약 1000만ℓ 이상으로 40명의 인간이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양에 해당함.

 

□ 독일의 바이오 디젤 시장규모

 

 ○ 독일 연방 환경부의 발표자료에 따르면 바이오 연료의 총 판매액은 2006년도를 기준으로 32억4000만 유로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음. 이는 전체 재생에너지 시장의 14.1%를 차지하는 금액임. 바이오 에탄올의 판매액은 현재 미미한 정도이기 때문에, 이 금액은 대부분 바이오 디젤 판매액으로 볼 수 있음.

 

독일 재생에너지 산업 매출액 및 매출 구조

자료원 : 독일 연방 환경부 발표 자료(2007년 6월)

 

 ○ 한편, 바이오 디젤의 판매액은 전체 디젤 판매액의 약 7%를 차지하고 있음. 이로써 바이오 디젤은 현재 시판되고 있는 바이오 연료 중 가장 성공적인 연료로 평가되고 있음.

 

 ○ 그러나 바이오 디젤이 처음부터 성공적이었던 것은 아니었음. 1980년대 말에 처음 시판됐을 때는 판매액이 극히 저조했으나, 1990년대 말 이후 가파른 신장세를 보이기 시작했음.

 

 ○ 2004년 최초로 100만 톤 판매를 돌파한 이후, 2006년 현재에는 288만 톤이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음.

 

독일의 바이오 디젤 판매량 1998~2006

                                                         (단위 : 천 톤)

자료원 : 독일 바이오연료협회

 

 ○ 이러한 급격한 성장세가 가능했던 이유는 독일 자동차 산업과의 협력이 성공적으로 이뤄졌기 때문임. 독일 완성차 업체들의 적극적 협력으로 인해 현재 독일에서는 250만~300만 대의 차량이 생산업체의 공식적 인정을 받아 바이오 디젤을 연료로 사용할 수 있으며, 이 수치는 점차 더 증가할 것임.

 

□ 독일의 바이오 디젤 유통구조

 

 ○ 1980년대 말 시판된 이래 바이오 디젤은 2003년도 말까지는 B100(100% 바이오 디젤) 형태로만 사용될 수 있었으나, 2004년 1월 1일부터는 혼합형태의 사용도 허용되고 있음. 그래도 현재 60% 이상의 바이오 디젤은 B100 형태로 판매되고 있는 상황임.

 

 ○ 바이오 디젤의 유통구조를 살펴보면 45%가 버스나 트럭 전용 연료 도매상에게 판매되고, 40%가 혼합을 위해 정유회사로 판매됨. 나머지 15%는 B100 형태로 주유소에서 판매되거나 농업용으로 사용되고 있음.

 

 ○ 한편, 2005년 6월 기준 독일의 B100 바이오 디젤을 취급하는 주유소의 수는 1900개에 이르고 있음.

 

독일의 바이오디젤 주유소 수 변화추이 1996~2005

                                                                        (단위 : 개소)

자료원 : 독일 바이오 연료협회

 

□ 독일의 바이오 디젤 생산 능력

 

 ○ 1990년대 초부터 유채는 독일에서 바이오 디젤 생산을 위한 원료로 재배되기 시작했음.

 

 ○ 독일에서 바이오 디젤 생산능력은 1999년 처음으로 10만 톤을 넘어선 이래 급격히 증가해 2006년도에는 440만 톤 규모를 넘어서 유럽 최대 생산능력을 자랑하고 있음.

 

독일의 바이오 디젤 생산능력  변화추이 2000~06

                                               (단위 : 천 톤)

자료원 : 독일 바이오 연료협회

 

 ○ 기타 유럽 국가로는 이탈리아와 프랑스가 독일의 뒤를 잇고 있기는 하지만, 독일이 압도적으로 선두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상황임.

 

유럽 각국의 바이오 디젤 생산능력 변화추이

                                                   (단위 : 천 톤)

자료원 : 독일 바이오 연료 협회

 

□ 바이오 디젤 관련 세금

 

 ○ 2003년도 EU의 ‘바이오 연료에 대한 지원과 사용에 관한 지침’에 의거, 독일에서 바이오 연료에 대한 세금은 면제돼 왔음.

 

 ○ 그러나 2006년 8월 1일과 2007년 1월 1일부터 아래와 같이 처음으로 세금이 도입됐음.

  - 순수형태의 바이오 디젤(B100) 에 대한 세금 : 2006년도 8월 1일~2007년 12월 31일까지 9센트/ℓ였으나 2008년 1월 1일~2012년까지 단계적으로 45센트/ℓ까지 인상될 예정임.

  - 혼합형태의 바이오 디젤에 대한 세금 : 2007년 1월 1일부터 일반 디젤 연료와 동일한 세금 적용(47센트/ℓ)

 

 ○ 이러한 세제 개편 결과, 바이오 디젤의 가격 경쟁력이 매우 약화된 상황임. 아래의 표는 바이오 디젤의 비용구조와 일반 디젤가격과의 가격 차이를 나타내주고 있음.

 

바이오디젤 비용구조 및 일반 디젤과의 가격 비교

1ℓ당 가격

2006.1~7

2006.8~12

2007.1~6

2007.7~12

2008년 전망

유채기름 가격(집유소)

0.56

0.56

0.54

0.67

0.67

정제 비용

0.04

0.04

0.04

0.04

0.04

글리세린 제거

0.09

0.09

0.09

0.09

0.09

운송비용

0.08

0.08

0.08

0.08

0.08

기술적 추가 비용
(오일필터
 교환 등)

0.08

0.08

0.08

0.08

0.08

연료 추가소비(일반 디젤에

비해 8% 연료  소비)

0.05

0.05

0.05

0.05

0.05

마케팅

0.05

0.05

0.05

0.05

0.05

에너지세 *

0.00

0.09

0.09

0.09

0.15

바이오 디젤 최종 가격
(부가세
 제외)

0.90

0.99

0.97

1.10

1.16

일반 디젤가격(에너지세 포함, 부가세 제외)

0.97

0.95

0.94

0.99

0.99

가격 차이

+ 0.07

-0.04

-0.33

-0.11

-0.17

자료원 : 독일 유류식물 추출산업협회 UFOP

주 : 2006년 8월부터 9센트, 2008~12년까지 단계적으로 45센트까지 인상 예정

 

□ 현재 바이오 연료 관련 논쟁점

 

 ○ 바이오 연료의 환경 친화성에 관한 논란

  - 바이오 연료는 도입 초기부터 화석에너지를 대체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에너지로 무비판적인 찬사를 받아왔으나, 최근에는 환경 친화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실정임.

  - 예컨대, 식물 다양성을 파괴하는 단일경작(바이오 디젤 생산을 위한 유채 단일경작·브라질이나 미국에서 바이오 에탄올 생산을 위한 사탕수수 혹은 옥수수 단일경작 등), 곡물 경작지 감소로 인한 곡물가 상승, 생산성 증대를 위한 비료 및 농약의 사용, 과다한 농기계 사용 및 정제과정에서 발생되는 추가적 CO₂등에 대한 문제들이 제기되고 있어 환경친화적인 생산 및 가공방식, 식물 다양성을 보존하는 다양한 원료 작물 개발 등이 요구되고 있는 실정임.

 

 ○ E10(바이오 에탄올 함유율 10% 벤진) 사용 의무화와 관련한 논쟁

  - 독일 정부에서는 바이오 에탄올 사용량을 증가시키기 위해 2009년도부터 E10(바이오 에탄올 함유량 10%) 사용을 의무화할 계획을 발표했음. 이 계획에 따르면, 기술적으로 10을 사용하지 못하는 차량은 가격이 현저히 비싼 Super Benzin을 사용해야 함.

  - 독일 정부의 이러한 계획은 E10을 사용하지 못하는 차량이 독일 전국에 37만5000대에 불과하다는 독일 자동차산업협회(Verband der Deutschen Industrie e.V.)의 연구결과에 근거를 둔 것이었음.

  - 그러나 최근 독일 최대의 자동차 클럽인 ADAC가 자체적으로 조사한 결과 E10를 지원하지 않는 차량이 300만 대가 넘는다고 발표하면서, 이 계획은 여론의 심한 반대에 부딪혔음.

  - 이에 따라, Sigmar Gabriel 독일 환경부장관은 일단 이 계획을 잠정적으로 중단하고 만약 E10을 지원하지 않는 차량이 100만 대가 넘는다면 계획은 전면 보류하겠다고 발표함.

 

□ 바이오 디젤의 전망

 

 ○ EU 지침에 따라 2010년까지 바이오 연료가 총 연료시장의 5.75%를 차지해야 하며, 2010년까지는 20%를 차지해야 하기 때문에 바이오 디젤의 사용이 더욱 늘어나야 하지만, 높아진 세금으로 인해 현재로서는 목표 달성이 쉽지만은 않은 상황임.

 

 ○ 만약, 현재의 고유가 추세가 지속돼 일반 디젤의 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된다면, 바이오 디젤이 대체 연료로 자리를 확고히 굳히게 될 수도 있을 것임.

 

□ 관련 기관

 

 ○ 독일 바이오 연료산업협회(Verband der Deutschen Biokraftstoffindustrie. E.V)

  - 협회명 : Verband der Deutschen Biokraftstoffindustrie e.V.

  - 주소 : Am Weidendamm 1 A 10117 Berlin

  - Tel : + 49 (0)30 – 72 62 59 11

  - Fax : + 49 (0)30 – 72 62 59 19

  - E-Mail : info@biokraftstoffverband.de

  - Internet : www.biokraftstoffverband.de

 

 ○ 독일 유류 및 단백질 식물추출산업연합(UFOP : Union zur Förderung von Oel- und Proteinpflanzen e.V.)

  - 협회명 : UFOP: Union zur Förderung von Oel- und Proteinpflanzen e.V.

  - 주소 : Haus der Land- und Ernährungswirtschaft
Claire-Waldoff-Str. 7 10117 Berlin

  - Tel. : + 49 (0)30 -31 90 42 02

  - Fax : + 49 (0)30 - 31 90 44 85

  - E-Mail : info@ufop.de

  - Internet : www.ufop.de

 

 

자료원 : 독일 바이오 연료산업협회, 독일 유류 및 단백질 식물 추출산업연합, FAZ 및 무역관 보유자료 종합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독일의 바이오디젤 산업현황)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