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기고] 호주 물류, 스마트 시스템 도입이 해답

  • 외부전문가 기고
  • 호주
  • 시드니무역관 전희정
  • 2022-08-05

인건비, 유류비 등 인상으로 물류 시장 비용 압박 증가

물류 산업의 탄소 중립 움직임 빠른 속도로 확대

호주 대형 유통 기업, 스마트 물류 기술 도입에 적극적, 신규 창고 중심으로 지속 확대 전망

윤준기 현대 글로비스 호주법인 팀장 


경유 가격 인상, 인건비 상승 등 물류 산업에 비용 증가 압박 확대


호주 석유기관(Australian Institute of Petroleum) 자료 따르면 2022 회계연도 기준 경유의 운임은 호주 전국 평균 161.5 전년 대비 44% 증가하였다. 2022년 들어 물가상승률이 전년 대비 크게 증가하였지만 석유제품의 상승률이 특히 가파르다. 경유는 호주에서도 대형트럭, 기차 등을 포함한 운송차량에 주로 사용하는 연료로 경유 가격 유동은 운송 비용에 직접적 영향을 미친다. 즉 경유 비용의 급격한 상승은 물류비용의 상승으로 직결된다고 있다.


물류업계가 비용 상승 압박을 받는 이유는 경유 가격 상승 외에도 몇 가지  있다. 코로나19 이후 급격히 늘어난 물동량으로 해운, 내륙 운송 할 것 없이 거의 모든 물류 과정에서 처리 물량이 증가했으며, 관련업 종사자들의 업무량이 크게 늘어났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해외 발 인력 유입이 어렵게 되면서 구인난과 더불어 인금 상승 압박이 더해졌고 업무량이 증가하면서 근로자들의 파업 건수도 늘어나 2021 연말 기준 노조 파업 쟁의 건수는 전년 대비 1.6, 참가 인원은 2100% 증가하여 근무 일수의 감소로 이어졌다. 이로 인해 업무량이 증가하고 구인난은 더욱 심화되는 악순환이 발생해 물류업계에 압박으로 작용하였다.


물류 산업에도 탄소 중립요구 거세져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이 확산하면서 물류업계에도 운송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저감하려는 노력이 적극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당장 눈에 보이는 변화는 도로 운송을 담당하는 화물차량에 친환경 차량을 도입하는 움직임이다. 소비자에게 물건이 전달되는 라스트 마일(Last mile)의 택배 배송 시 운송 부문 전기차량을 도입하는 업체들이 늘어나고 있으며 항만에서 주요 물류 거점이나 창고 등으로 컨테이너를 운송하는 대형 트럭에는 수소트럭을 도입하려는 움직이도 생기고 있다.


운송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저감하기 위해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차량을 사용하는 움직임도 있지만 호주의 물류 업체 Sendle 같은 경우 배송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의 양을 계산해 발생하는 탄소를 상쇄할 있는 친환경 프로젝트에 투자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Sendle 탄소 상쇄(offset) 방식>

 

[자료: Sendle 홈페이지]


Sendle 방식이 탄소중립에 관심이 많은 호주 소비자들에 호소하는 사업 모델이라면, 탄소를 많이 배출하는 업체들이 친환경 기술을 도입하여 직접적으로 탄소를 저감하려는 노력도 활발하다. 그러나 이러한 탄소 중립 요구에 대응하는 방안은 모두 기업에게 높은 비용을 부담하게 하여 물류비용 상승 요인이 있다.


비용 증가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스마트 물류 산업도 성장


로봇이나 인공지능과 같은 새로운 기술의 도입이 물류 비용 절약과 탄소 배출 감소를 달성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있다. 특히 창고운영에 있어서 입출고 관리 통합 시스템과 자동화 시스템을 통해서 오배송을 크게 줄이고 적정한 재고를 항상 유지 할 수 있도록 하여 공간을 더욱 효율적으로 활용할 있는 기술이 개발 되었다. 해당 기술을 적용한 경기도 모처 스마트 창고 운영자에 따르면 해당 시스템을 통해 물류비를 8% 절약 하였다고 한다.

 

호주에서도 Coles Woolworths 같은 유통 공룡을 중심으로 스마트 물류기술 도입에 적극적이다. 영국의 스마트 물류 솔루션 전문 기업인 OCADO 호주 주요 유통업체 Coles 대형 물류창고에 도입한 OCADO 스마트 플랫폼(Smart Platform) 경우 최소한의 관리 인원만 투입되어 다수의 로봇이 복잡한 식품 오더 오류없이 처리할 있는 시스템으로 운영비용 절감과 물류 과정에서 탄소배출을 줄일 있는 좋은 예가 되었다.


<OCADO 스마트 플랫폼>

[자료OCADO]

 

비용과 탄소 배출 절감을 위한 모범 답안은 스마트 물류 도입


한국의 경유 가격은 2,000/L, 그리고 호주의 경유 가격도 1,950/L으로 거의 차이가 없다. 한국과 호주 역시 탄소중립을 위한 관한 국가 과제를 설정하고 달성해야 하는 목표가 있다. 비용 상승에 대한 단기적인 대책에 더 이상 역할을 기대할 없는 상황이 된 것이다.


지금까지는 스마트 물류 시스템을 도입하는데 있어 초기 투자 비용과 부족한 기술적 완성도가 진입 장벽이 되어왔다. 그러나 최근의 개발된 솔루션들의 완성도가 매우 높고 무인화를 통해 달성할 있는 인건비 절감과 오배송 감소의 비용 편익이 확대되어 향후 대기업의 신규 창고를 중심으로 활발하게 스마트 물류 시스템 도입이 늘어날 것을 기대해 본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물류비용 절약으로 저렴한 제품을 소비하고 운송과정에서 탄소 배출까지 감소된다면 편안한 마음으로 소비 있다는 장점이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해당 원고는 외부 전문가가 작성한 정보로 KOTRA 공식 의견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기고] 호주 물류, 스마트 시스템 도입이 해답)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국가별 주요산업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