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사람과 자동차의 테크놀로지전 2018, 일본의 차세대 자동차는?

  • 현장·인터뷰
  • 일본
  • 도쿄무역관 이세경
  • 2018-06-19

- 글로벌 최신 기술과 제품을 소개하는 일본 최대 자동차 기술 전문 전시회 -
- 일본 자동차 제조기업의 자율운행 기술개발 동향 선보여 -



자료원: 전시회 홈페이지



□ 전시회 개요 및 주요 내용


  ㅇ 전시회 개요

행사명 

자동차기술전 : 사람과 자동차의 테크놀로지전 2018 요코하마 
(YOKOHAMA 2018 AUTOMOTIVE ENGINEERING EXPOSITION)

개최기간

2018년 5월 23일(수) ~ 25일(금)

주최

공익사단법인 자동차기술회 

장소 

퍼시피코 요코하마 전시홀, 요코하마 

개최규모

597개사, 1207개 부스 

방문객수 

93458명 (매년 약 80000~90000명)

산업분야

자동차 

홈페이지

https://expo.jsae.or.jp/


  ㅇ (연혁) 자동차 기술전인 ‘사람과 자동차의 테크놀로지전’은 자동차 업계 1선에서 활약하는 기술자 및 연구자를 위한 자동차 기술 전문 전시회로, 1992년 처음 개최되었음. 일반인보다는 자동차 산업에 종사하는 사람을 위한 신기술을 선보이는 전시회로, 자동차 제조기업 및 부품 제조사가 주로 참가함.


  ㅇ (주요 참가기업) 도요타, 혼다, 닛산, 마츠다, 이스즈 등 완성차 제조사 및 덴소, 아이신 등 일본 대표 사륜차 및 이륜차 제조사, 부품·재료 제조사 등이 참가함.
    - Bosch, Valeo 등 외국계도 소수 참가


  ㅇ (특징) 4차 산업혁명으로 자율주행차가 등장하고, 전기차 및 수소차가 내연기관차를 빠르게 대체하는 등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이 바뀌는 커다란 전환기를 맞이하고 있으며, 실제로 자율주행이 현실이 되기 위한 기술이 하루가 다르게 진화하고 있음. 동 전시회에서는 이와 관련 기술을 선보임.
    - 차세대 기술로서 단연 주목받은 기술은, 진화되는 자동차업계의 CASE*(커넥티드, 자율주행, 쉐어링, 전동화)이며, 경량화와 메커트로닉스, 디지털개발 등 다양한 영역의 자동차 기술이 전시되었음.

CASE

의미 및 내용

Connected (연결)

자동차와 자동차, 자동차와 사물을 상시적으로 연결함 

Autonomous (자율주행)

자율주행, 자율주차, 자율주행 관련 법규 등 

Shared (공유)

주문형 차량 호출과 승차 공유, 이 과정에서 이루어지는 각종 지능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 등 

Electric (전기구동)

엄격한 환경 규제에 대응할 수 있도록 연비를 높이고, 친환경적인 전기구동을 실현


    - 자동차산업의 ‘CASE 융합’은, 2017년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IT 전시회인 CES에서 다임러그룹 회장이 자사의 핵심 전략으로 이야기하며 큰 화제를 모은 개념으로, 동 전시회에서도 이와 같은 산업 전환의 흐름을 확인할 수 있었음. 
    - 이는 자동차 산업이 단순 제조업에서 ‘이동’과 관련한 모든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빌리티 사회(Mobility Society, 자동차와 사람, 사회가 연결되는 미래 사회)’로 전환되기 시작되었다는 의미로도 볼 수 있음.


□ 주목 받는 닛산의 ‘인텔리전트 모빌리티’


  ㅇ ‘인텔리전트 모빌리티(Intelligent Mobility)’는 닛산 자동차의 미래 지향 방향성을 제시하는 개념으로, 자율 주행, 친환경 등의 복합적인 혁신을 의미함.


  ㅇ 자동차의 지능화 기술이 보다 안전한 운전을 가능하게 하고, 이와 동시에 전동화 기술이 높은 효율의 파워 트레인을 실현하게 함으로써, 운전자가 안전하고 편안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는 개념을 기본으로 함.
    - 전동화 기술의 예로는, 닛산 전기차 ‘LEAF’의 리튬이온배터리, 인버터 기술, 액셀페달 조작만으로도 속도를 줄이게 하는 ‘e-Pedal’ 등의 기술이 있음.


  ㅇ 이번 전시회에서 닛산은 선진 안전기술과 고속도로 동일 차선에서의 자동 운전 기술인 ‘프로파일럿’, 자동 주차 시스템인 ‘프로파일럿 파킹’ 등의 기술을 설명함.
    - 특히 360도 가상현실에 의한 ‘프로파일럿 파킹’ 기술을 국내 최초로 소개


닛산 LEAF 자동주차 기능


자료원: 닛산 자동차 홈페이지


□ 일본 자동차 제조사의 최신 트렌드


  ㅇ 주요 출전 기업의 전시품 소개

회사명

전시 사진

전시 내용

도요타


- 연료전지차(FCEV)와 수소플랫폼 제안

- 세계 최초로 시판된 FCEV ‘MIRAI’를 전시하고, 수소플랫폼을 표현한 도시 배경을 함께 소개함.

- 도시 배경에는, 액체수소 저장 시설, 해외로부터의 수소탱크, 수소를 생산하는 풍력발전과 태양광발전, 주택과 자동차를 위한 수소 스테이션 등을 전시함으로써 도요타가 제안하는 자동차와 미래사회를 표현함.

야마하


- ‘로보스틱스란 테마로, 기계부품, 일렉트로닉스 등의 타부품 등은 전혀 전시하지 않고, 사람과 기계가 공존할 수 있는 퍼스널 모빌리티를 목표로 한 ‘MOTOROiD’(이륜)과 자동 반송 로봇인 ‘AFV (Autonomus Factory Vehicle)’의 두 가지를 전시, 테마를 강조함

스바루


- 2018년 여름 발매 예정인 SUV ‘포레스터신형을 전시

· 북미 사양의 좌측 핸들 모델로, 배기량 2.5리터의 AWD 브라운 가죽 인테리어 차량을 선보임.

- 선진 안정 성능과 주행 성능은 디지털 패널로 상세 설명함.

미쯔비시


- 신형 SUV에클립스 크로스1.5리터의 터보엔진 전시

- 커넥티드카 서비스 ‘Mitsubishi Connect’와 스마트 스피커로 자동차와 집을 연계한 전시가 주목 받음

· Amazon AlexaGoogle Assistan을 통해 음성 반응 하도록 전시


  ㅇ 그 외 일본의 주요 상용차 제조사의 전시내용
    - (히노 자동차) 소형 EV트럭 전용 플랫폼 전시, 전륜구동방식으로 컴팩트한 파워 트레인과 트렁크 하부에 리튬이온 전지를 배치하여 EV전용 플랫폼을 구현함. EV의 주요 용도인 근거리 배송 업무에 사용하기 편리하도록 구성되었다는 것이 주목할 만함.
    - (이스즈 자동차) 2018년부터 판매를 시작하는 소형 EV트럭의 전동화 기술을 내세워 많은 관심을 모았음.


□ 전시회 참가 일본기업 인터뷰
 
  ㅇ H사(자동차 부품)
    - (참가 동기 및 소감) 타전시회와 다르게, 기술자를 위한 전시회로서 타사의 신기술 확인 등이 가능한 점과 기술자들의 네트워크 구축이 가능하다는 점이 이 전시회의 가장 큰 특징이자 매력이라고 생각됨.
    - (향후 계획) 차세대 차량 실현을 위해 기술개발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완성차 제조사 요구에 만족시킬 수 있는 부품 제조가 목표임. 특히, 단순 네비게이션. 센서 뿐만 아니라, 환경성능 및 주행성능을 최대화할 수 있는 ICT융합기술을 활용한 전장부품 등의 제품 개발이 끊임없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함. 이는 현재 닛산, 토요타 등의 완성차가 추구하고 있는 ‘모빌리티 사회’를 실현하기 위한 핵심 요건이 될 것임.


사람과 자동차의 테크놀로지전 2018 요코하마 전시관 전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