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中, 내륙에서 한국 소비재 한류붐 기대

  • 현장·인터뷰
  • 중국
  • 우한무역관 장상해
  • 2009-11-24

     

中, 내륙에서 한국 소비재 한류붐 기대

          

 

 

 * 아래 내용은 이코노믹리뷰 기고문을 정리한 것임.

 

“전자레인지에 넣어도 안전한 한국산 식품용기를 찾아 달라.” 이는 올해 초 필자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의 모 유통업체 총경리로부터 받은 부탁이었다. 중국 내륙지역에서도 안전문제를 중시한다는 것에 놀랐고, 자신들의 안전을 담보하는 제품을 한국에서 찾는다는 사실에 뿌듯함도 느꼈다. 이후 필자는 그 총경리에게 다수의 한국산 식품 및 생활용품(이하 소비재)을 소개했고, 두 차례(4월, 9월) 한국상품판촉전을 공동개최하는 관계로까지 발전했다. 특히 두 번째 판촉전에서는 그 총경리로부터 감사전화를 받고 앞으로 더 자주 한국상품을 소개하는 행사를 갖자는 제의까지 받았다. 중국 내륙의 한 도시에서 겪은 일이지만, 우수한 제품을 만들어 한국의 위상을 높이는 데 공헌하는 우리기업이 너무나 자랑스러웠다.

 

현지 TV방송국(후베이TV, 우한TV)과 인터뷰하는 필자

     

그간 중국 내륙시장에서 한국 소비재는 의류와 일부 식품류에서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았으나, 전반적인 인지도면에서는 일본, 미국, 프랑스 등 선진국은 말할 것 없이 대만이나 홍콩에도 밀렸다. 유명스타들과 드라마를 통해 조성된 한류붐이 내륙지역에서는 실제 소비로 연결되지 않는다는 비판도 있었다. 우한시와 같은 내륙 최대 도시에서조차 한국산 소비재는 안정적인 판매채널을 갖추지 못하고 제품군 또한 단조로운 편이었으며, 로컬 도매상들이 연해에서 소량씩 구매한 제품이 주로 유통됐다.

     

그러나 최근 몇 년 사이 대·내외적인 경제환경 변화는 우리 소비재기업의 중국 내륙시장 진출에 큰 기회를 제공했다. 멜라닌 파동 등으로 내륙소비자들도 안전인식이 높아졌고, 인민폐 절상에 따른 우리제품의 가격경쟁력이 제고되는 등 긍정적 요인이 발생했다. 때마침 중국정부의 내수진작정책의 초점이 내륙지역에 맞춰지면서 내륙지역 소비가 상대적으로 덜 위축되기도 했다. 무엇보다 한국에서 강하게 일어난 웰빙바람으로 인해 한국에서 성공한 제품은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게 됐고, 중국의 내륙 소비자들도 한국산은 신뢰할 수 있다는 인식을 갖게 된 것이다. 이러한 대·내외적 환경변화로 인해 우리기업들은 중국 내륙시장 진출을 위한 매우 유리한 기회를 맞은 것이다. 실제 이번 한국상품 판촉전 행사를 통해 한국 소비재가 이제는 제대로 대접을 받을 수 있음을 확인했으며, 앞으로 한국 소비재의 점유율이 크게 높아질 것을 확신하게 됐다.

     

한편 상하이나 칭다오와 같은 연해도시는 물류의 편리성과 교민사회라는 기본소비층이 있어 한국제품을 손쉽게 구할 수 있고, 한국에서 웬만큼 유명한 제품은 교민소비자들을 레버리지로 삼아 현지시장에 연착륙하게 된다. 그러나 내륙시장은 물류문제 및 유통구조가 복잡해 한국기업이 직접 내수시장에 진출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 내륙 최대 도시에 속하는 우한만 하더라도 한국 교민 수가 200명이 채 안되기 때문에 한국제품이 대량 유통되는 데에 제약이 많다. 이러한 난관에도 불구하고 우한시와 같은 내륙 로컬시장에 한국 소비재가 안착을 했다면, 이는 중국 어디에서도 될 수 있다고 볼 수 있다.

     

이러한 관점에서 본다면 9월 개최된 우한 한국상품 판촉전에서 한국 소비재가 성황리에 판매된 것은 매우 큰 의미가 있다.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산 소비재 중 주요제품의 내륙시장 전망을 다음과 같이 정리할 수 있다. 첫째, 식품류 중에서는 유자차의 약진이 계속될 전망이다. 당도가 높고 생산공정이 우수해 중국산이 적수가 못 된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또한 올해 하반기부터 우한시장에서 유통이 시작된 신선우유는 곧 스타상품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중국산에 비해 5배 이상 높은 가격에도 우수한 품질과 맛으로 내륙소비자의 입맛을 잡고 있다. 기타 각종 음료, 과자류 등도 소비가 높아질 전망이다. 둘째, 소비재류 중에서는 고급 식품용기가 계속 각광을 받을 것이다. 환경호르몬 파동의 여파는 내륙소비자의 소비패턴도 바꾸고 있다. 유사 중국제품이 범람하고 있으나 월등한 품질과 안전성으로 고급소비자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기타 각종 주방용구, 화장품 등이 소비자들의 반향을 불러오고 있다.

     

내륙에까지 불기 시작한 한국 소비재에 대한 선호바람, 지금은 미풍에 불과하지만 올바른 전략과 현지시장에 맞는 컨셉트를 잘 잡는다면 머지 않아 제2의 한류이자 광풍으로 발전할 것이 기대된다.

     

우한 최고 수입품 매장에 진열된 한국산 유제품

 

우한 최고 수입품 매장에 진열된 한국산 전통차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中, 내륙에서 한국 소비재 한류붐 기대)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