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건설플랜트] 페루, 상수도분야 투자 증가

  • 투자진출
  • 페루
  • 리마무역관 박강욱
  • 2008-07-04

페루, 상수도분야 투자 증가

- 상수도, 폐수처리, 담수화 플랜트 프로젝트 증가 -

- 주택·건설·상수도 건설 투자포럼 7월 17~19일 개최 -

 

보고일자 : 2008.7.3.

박강욱 리마무역관

juancarlos@kotra.or.kr

 

 

□ 2011년까지 22억 달러 투자 예상

 

 ○ 물이 부족한 페루의 상수도 분야 투자가 급격히 확대되고 있음.

 

  상수도 분야 투자 확대는 지속적인 경제성장의 결과인 바, 6월  페루 ‘엔리케’ 건설장관도 2011년까지 페루의 상수도  위생 분야 투자는 매년 증가해,  22억 달러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측하기도 했음.

 

  이미 투자가 이뤄진 예로 페루-브라질 컨소시엄 Camargo Correa사는 2억8000만 달러 투자규모의 Huachipa 상수도플랜트 건설 작업을 최근 완료해 페루 정부에 인도한 것을   있는데, 이 플랜트 건설에 따라 수도 리마  카야오 지역 수도 공급능력이 현재보다 1초당 5㎥ 올라갈 것으로 보임.

 

   외에도 Huascacocha 프로젝트도 역시 주변지역 수도물 공급능력을 대폭 향상시켜  것으로 전망되며, 이와 관련해 페루 투자진흥청은 7월  프로젝트 참가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을 완료할 계획임.

 

 담수화플랜트에  관심

 

  상수도 플랜트 확대 계획에도 페루의 많은 지역, 특히 태평양 연안 사막지역은 비가 오지 않는 지역으로 항상 물이 부족해 장기적으로 인간생활  농업·산업발전에  장애물이 되고 있는 바,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 최근에는 담수화플랜트를 선호하는 경향임.

 

  유럽·미국·일본  많은 기업이 페루 담수화프로젝트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데, 그  대표적인 업체로 영국 Biwater사가 리마 Santa María de Mar 지역에 식수·생활용수를 공급할 고성능 담수화프로젝트 오퍼를 페루정부에 제출한 상태임.

 

  Biwater는 전 세계 90개국에서 담수화  폐수 처리 플랜트 건설 프로젝트를 전문적으로 담당한 기업으로, 최근에는 아프리카 알제리에서도 담수화프로젝트에 성공하는  고도의 경쟁력을 확보한 기업임.

 

  일본의 Mitsui도 Chilca 지역 담수화프로젝트 관련 오퍼를 조만간 제출할 계획으로 알려짐.

 

 폐수처리플랜트도 활발히 추진

 

  한편 페루투자진흥청은 리마 시내 ‘쵸리요’ 지역 폐수처리를 위한 라치라 폐수처리플랜트 건설 프로젝트를  실시할 예정이며, 이와 관련 Lavalan사는 이미 오퍼를 투자진흥청에 제출했음.

 

   라치라 프로젝트  타보아다 폐수처리프로젝트가 완성되면, 앞으로 10년 정도 후에는 리마 시내의 모든 생활폐수를 정화할  있는 능력을 갖출 것으로 전망됨.

 

 주택·건설·상수도 건설 투자포럼 개최

 

  또한 올 7월 17~19일에는 페루 투자진흥청이 주최하는 ‘2008 주택·건설·상수도 건설 투자포럼(PERU: Vivienda, Construcción y Saneamiento 2008 - Foro Internacional de Negocios e Inversiones)’이 열릴 예정이어서, 내외의 관심을 더해 주고 있음.

 

   포럼은 더욱 활발한 상수도분야 투자를 유치하는 계기가  전망(첨부파일 참조. 상세정보는 www.proinversion.gob.pe/forovivienda2008에서 검색 가능)이며, 많은 선진국 업체의 기술도 확인하고 우리나라의 진출 가능 분야를   있는 기회이므로 많은 관심이 요구됨.

 

 

첨부 : 포럼 브로슈어

자료원 : ProInversion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건설플랜트] 페루, 상수도분야 투자 증가)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