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이트맵


Book Mark

탄자니아, 민감한 이슈는?

  • 투자진출
  • 탄자니아
  • 다레살람무역관 전우형
  • 2016-04-14

 

탄자니아, 민감한 이슈는?

- 기업, 정부, 사회인프라 모두 비즈니스 개념이 적어 -

- 농업, 인프라, 관광, 섬유부문 투자 기회 많아 -

 

 

 

□ 탄자니아, 문제는 비즈니스 마인드

 

  기업의 정신적 경쟁력인 비즈니스 마인드 부족으로 변화하는 시장에서 대응력 부족

 

  사업적, 기술적 기량 부족으로 아이디어 현실화가 미흡해 국제사회에서 탄자니아 기업의 인지도와 신용도는 낮음.

 

  열악한 인프라와 서비스시장, 정부기관의 미비한 지원으로 현대적 기업시장 진출 난항

 

  대부분 소기업으로 구성, 정부 지원이나 외국투자자와의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

 

□ (농업) 아프리카 2위의 쌀 생산국가

 

  쌀 수요 및 세계인구 급증으로 식량 부족에 직면했으며 탄자니아 역시 미경작 농지 확보가 관건

  - 아프리카 대륙은 세계 경작지의 60%를 점유, 탄자니아는 아프리카 2위의 쌀 생산국임.

 

 

 

  탄자니아 수출 중 농업은 65%를 차지하나 대부분 영세 소작농으로 생산성은 현저히 낮음.

  - 유네스코에 따르면 탄자니아의 4400만㏊ 경작지 중 불과 24%만이 경작되고 있음.

 

  탄자니아 정부는 이러한 취약점을 인지하고 보완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시행하고 있음.

  - 대표적으로 정부는 2015년 TADB(Tanzania Agriculture Development Bank)를 설립해 탄자니아의 자급자족과 빈곤 감소 등을 목표로 농업부문에 자금을 지원하고 있음.

 

  기업형 영농을 통한 자본투자와 정보통신기술(ICT)를 이용한 소규모 자작농 육성방안이 각광받음.

  - 에티오피아에서는 중국, 인도, 터키의 투자회사들이 땅을 임대 받아 기업영농을 통해 쌀, 옥수수 등의 재배로 생산성을 향상시킨 바 있음.

 

  농업 발달로 제조업, 비료제품, 살충제, 곡물 정제 등의 사업으로 투자기회가 확대될 전망임.

 

□ (인프라) 인프라의 질적수준은 낮아

 

  탄자니아는 사회기반시설 미흡으로 수출, 수입 등 경제활동이 원활하게 운영되지 않고 있음.

  - 도로, 항만 등의 문제로 물류 운송에 있어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고 있음.

 

  아프리카 내 탄자니아의 인프라시설은 비교적 잘 돼 있지만 그 질은 낮아 경제성장에 부정적 영향

 

  탄자니아는 오랜 기간 정치적으로 안정돼 있기 때문에 인프라 확충을 통해 사회인프라 및 네트워크가 구축되면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경제 성장을 할 나라 중 하나임.

 

 ○ 최근 탄자니아 인프라에 대한 투자는 증가하고 있음.

  - 탄자니아 정부는 우간다와 탄자니아 탕가항을 잇는 송유관 건설을 추진하고 있음.

  - 중국은 아프리카 인프라 시설자금에 80%를 지원해 탄자니아 항구, 도로 등 다양한 사업에 적극 참여

 

□ (관광) 탄자니아 최대의 외화가득원

 

  2015년 탄자니아 관광업은 제조업, 광업을 제치고 제1의 외환 수입원이었음.

  - 전년대비 11% 성장해 20억 달러 이상의 외환 수입을 창출했으며, 총 114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했음.

 

 

 

  소말리아의 알샤밥 공격과 야생동물의 탈출 등이 인근 케냐 관광업에 악영향을 미쳐 지난 3년간 탄자니아 관광객이 급증해 관광 중심지로 급부상

 

  호텔, 항공사, 택시, 레저스포츠 등 정부기관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관광산업의 다양한 분야에 투자 기회와 일자리 창출효과를 기대

 

□ (섬유) 최대 면화 생산지

 

  TDU(Textile Development Unit)에 따르면, 탄자니아는 전문적인 방적기술과 직조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주요 면화 생산지로 섬유산업에 있어 전망이 밝은 나라임.

  - 탄자니아의 면화는 주로 Western Cotton Growing Area(WCGA)에서 생산되고 있음.

 

 

 

 ○ 다른 아프리카 국가와 비교해 낮은 임금 및 전기세를 통한 비용절감으로 가격경쟁력 확보 가능

 

 

 

 ○ 2013년 탄자니아 정부는 섬유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TEFAMAT를 설립해 투자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

  - TDU(Textile Development Unit)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투자자에게 공장 부지 제공 등 인센티브 부여

 

□ 시사점

 

  탄자니아는 EAC(East African Community)와 SADC(South African Development Community)의 회원국으로, 역내무역을 이용해 세금 감면 등의 혜택을 통해 수출시장에 진출하기 유리한 조건에 있음.

 

  과거 한국의 소농 중심 농촌성장을 이룬 새마을 운동정신을 바탕으로 탄자니아 농업의 잠재력에 우리의 경험, ICT 등이 결합된다면 상생효과 구현 가능

 

  탄자니아 정부 역시 농업, 인프라, 관광, 섬유 산업에 적극 관심을 갖고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에 있어, 진출 기회가 확대되고 있음.

  - 중국, 일본은 탄자니아의 잠재력을 인지하고 인프라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막대한 투자로 기회 확보에 주력

 

 

자료원: Guardian, East African Business Week, TDU, Beyound BRICS 및 KOTRA 다레살람 무역관 자료 종합

 

<저작권자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탄자니아, 민감한 이슈는?)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입력
0 / 1000